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일본 오염지역 지정여부 '국민 안전' 기준으로 결정할 것"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2020.02.15 12: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14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코로나19(신종코로나)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 브리핑을 하기 위해 단상에 서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에 2주간 격리됐던 1차 귀국 우한 교민들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전원 음성으로 판정돼 내일 퇴소한다고 밝혔다. 오늘까지 추가 확진자는 없어 현재까지 총 확진자는 28명이며 이중 7명은 완치 후 퇴원했다. 2020.2.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본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전파가 나타난 것과 관련해 우리 정부는 이들 국가의 오염지역 지정에 대해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15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을 오염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과 관련해 "검역조치 강화 등 판단의 전제는 '국민의 안전'"이라며 "이런 관점을 최우선의 판단기준으로 놓고 평가하고 결정하려 한다"고 말했다.

일본정부 자체의 조치나 결정도 고려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차관은 "일본 정부의 판단, 발표 등도 판단하는 데 참고가 될 것"이라며 "아직까지는 추가적인 관찰이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는 지점 중에 하나는 방역망을 벗어나서 발생하는, 다시 말하면 감염경로가 매우 불분명한 상태로 나타나는 확진자의 추세, 발견, 발생"이라며 "지역사회의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는 점을 의심케 하는 대목이라서 좀 더 유의깊게 방역대책본부와 상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일본은 중국 방문 경험이나 중국인 접촉이 없었던 80대 여성이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이 확인됐고 14일 크루즈 이외 지역에서의 감염자가 8명 발생하는 등 지역사회로의 확산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김 차관은 "일본지역 전체에 대한 방역의 조치를 특별히 달리해야되는 수준인지에 대해선 숫자만 갖고 발생여부만 갖고 판단하기는 어렵다"며 "얼마나 광범위한지, 발생정도는 어느정도인지, 위험성은 어느정도인지를 기본으로 해서 판단하겠다"고 답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