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불출마 김성태 "김문수·유승민·조원진 보수우파 '통큰화해' 당부"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5 14: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상보) 딸 아이 상처 보듬는 아비 역할 할 것"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김 전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했던 저의 정치여정을 내려놓고 21대 총선에서 우리당의 승리와 보수 우파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기로 결심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2020.2.15/뉴스1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김 전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했던 저의 정치여정을 내려놓고 21대 총선에서 우리당의 승리와 보수 우파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기로 결심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2020.2.15/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4.15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15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정치여정을 내려놓고, 21대 총선에서 우리당의 승리와 보수우파의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기로 결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김 의원은 과거 '새누리당' 시절 함께하다 각자 다른 정치인의길을 겪은 인사들의 이름을 하나씩 부르며 보수 통합을 강조했다.

그는 "김문수, 유승민, 조원진, 지난 날의 아픈 상처로 서로 갈라져있는 보수우파에도 ‘통 큰 화해’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권의 파시즘 독재를 끝장내고 도탄에 빠진 나라와 민생을 구해내는 길은 다가오는 4.15 총선에서 자유민주주의를 신봉하는 이 땅의 모든 세력들이 힘을 모아 함께 나아가는 것 뿐이라고 생각한다"며 "자유우파의 대동단결을 위해 기꺼이 저를 바치겠다는 분명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절체절명의 순간에 보수의 부활과 보수의 승리를 위해 스스로 한 알의 밀알이 되고자 한다"며 "우리당이 ‘중도보수 대통합’을 완성하고, 승리를 향한 힘찬 진군을 시작하는 이 시점에 스스로 제 자신을 불살라 ‘통합과 승리’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권을 끌어들인 원죄, 보수우파의 분열의 원죄를 저 스스로 모두 떠안고 가겠다"고도 말했다.

채용비리 의혹으로 홍역을 치른 딸에 대한 미안함도 나타냈다.

김 의원은 "딸 아이에게 깊게 패인 상처에 대해서도 보다듬고, 치유하고, 챙겨야 한다는 아비로서의 책무도 있습다"며 "더 이상 아내의 핸드백에 물기젖은, 눈물젖은 앞치마를 챙겨넣고 다니게 하고 싶지도 않다"고 호소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