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거세지는 '사과' 요구… 與 '임미리 고발·취하' 입장 밝힐까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550
  • 2020.02.17 08: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목을 축이고 있다. /사진=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목을 축이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의 '임미리 교수 고발·취하' 사태와 관련, 민주당 지도부가 공식 사과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17일 열리는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사태에 대한 입장 표명이 있을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이 참석하는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한다. 민주당이 지난 14일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와 경향신문에 대한 검찰 고발을 취하한 이후 열리는 당 지도부의 첫 회의다.

민주당은 이달 초 서울남부지검에 임 교수와 경향신문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임 교수가 지난달 29일 경향신문에 기고한 칼럼에서 "선거가 끝난 뒤에도 국민의 눈치를 살피는 정당을 만들자. 그래서 제안한다.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 등 의견을 밝힌 게 선거법 위반이라는 주장이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당 안팎에서 언론, 표현의 자유를 제약하는 행태라는 지적이 쏟아졌다. 결국 민주당은 고발 취하를 결정했으나, 부정적인 여론은 사그라지지 않았다. 임 교수는 민주당 지도부의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이번 사태는 법적 분쟁으로 번졌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와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는 표현의 자유 및 국민의 알 권리 침해, 명예훼손 등 혐의로 이 대표를 검찰 고발했다.

민주당 지지자인 고일석 더브리핑 대표는 임 교수가 선거법을 위반했다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했다. 최성식 변호사 역시 임 교수를 선관위에 신고 조치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