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손예진 '사랑의 불시착' 종영 소감 "윤세리로 웃고 울었다"

머니투데이
  • 박준이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558
  • 2020.02.17 09:5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우 손예진이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진행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종방연에 참석해 꽃다발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강민석 기자
배우 손예진이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진행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종방연에 참석해 꽃다발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강민석 기자
배우 손예진이 '사랑의 불시착' 종영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손예진은 17일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측을 통해 tvN '사랑의 불시착' 종영 소감을 전했다.

손예진은 "세리를 연기하면서 많이 웃었고, 많이 울었다"며 "무엇보다 정말 행복했다. 제 연기 인생에 아주 큰 부분을 차지할 멋진 작품을 할 수 있게 되서 감사했고 우리 드라마를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들 덕분에 지치는 순간에도 힘내서 끝까지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라는 감사의 뜻을 밝혔다.

손예진은 극 중 워커홀릭의 냉혹한 CEO이자 차갑고 도도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를 연기하며 리정혁 역의 현빈에게 서서히 마음을 열어가는 로맨스 호흡을 그려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사랑의 불시착'은 지난 16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영을 맞았다. 이날 시청률은 전국 유료 가구 기준 21.683%(닐슨코리아 제공)로, '사랑의 불시착'의 자체 최고 시청률과 tvN 드라마 역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