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라임 펀드 사태에 "신한 1000억 손실 예상"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7 11:0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라임 펀드 사태에 "신한 1000억 손실 예상"
라임자산운용의 일부 사모펀드가 불법 판매됐다는 금융감독 당국의 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관련 은행·증권사들의 손실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신한지주 (26,550원 상승200 -0.8%)의 경우 1000억원의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17일 오전 11시 현재 신한지주는 전 거래일보다 1.46% 하락한 3만7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신한지주는 이날 3만7050원까지 미끄러져 52주 최저가를 경신했다. 하나금융지주는 1.92% 떨어진 3만3250원, 대신증권은 1.41% 하락한 1만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우리금융지주는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환매 연기된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규모는 총 1조6679억원에 이른다. 자펀드 173개는 은행·증권사 19곳을 통해 판매됐다. 문제가 된 모펀드 4곳 중 2곳인 플루토 FI D-1호의 손실율은 -47%, 테티스 2호는 -17%로 평가된다. 또 다른 모펀드인 플루토 TF-1호(무역금융펀드)는 아직 실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100% 손실 가능성이 제기 되고 있다. 무역금융펀드는 불법 판매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어 사실이 확인되면 해당 금액을 판매사가 보전할 가능성도 있다.

금감원의 조사 결과 라임과 신한금융투자는 2018년 6월 무역금융펀드에 문제가 있다는 사실을 인지했지만, 일부 펀드의 기준가를 조작해 판매를 지속했다. 무역금융펀드가 투자하는 IIG펀드의 기준가를 매월 0.45%씩 상승시킨 것이다.

금감원은 2018년 11월 이후 가입한 투자자에 한해 '사기 혐의' 등을 적용해 투자원금을 최대 100% 돌려주는 분쟁조정안을 검토하고 있다. 무역금융펀드는 총 개인 투자액이 2438억원으로, 신한금투가 888억원을 판매해 최대 판매사다. 우리은행이 697억원, 하나은행이 509억원이다.

전배승 이베스트 증권 연구원은 "환매 연기된 라임 펀드의 손실률을 50%, 배상률을 60~70%로 가정하면 상위 판매사의 경우 1000억원 수준의 손실 인식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 계산에 따르면 신한금융지주가 1010억원, 우리금융지주는 890억원, 하나금융지주는 280억원이다. 대형 금융지주들은 세전 이익 대비 1~5% 수준의 영향을 받게 된다. 그는 "앞으로 전반적인 사모펀드 판매 수익이 감소하고 증권사의 PBS(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 서비스 제약, 기업금융 여건이 악화되는 등 부차적인 영향의 가능성도 예상된다"고 했다.

다만 금융사들이 실제로 충당금을 쌓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금융투자는 무역금융펀드의 기준가 입력은 운용사와 사전 체결된 약정에 따라 진행된 것이라며 불법 판매 가능성을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금감원은 라임 펀드 불완전판매와 관련해 다음 달 초 현장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강승건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주 주식시장의 반등에도 불구하고 라임 관련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증권업종은 주가가 약세를 보였다"며 "금감원의 구체적인 분쟁조정안이 발표돼야 금융사들의 충당금 규모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투자자가 판매사를 상대로, 판매사가 운용사를 상대로 한 법정 소송도 시작될 전망이라, 관련 법정 분쟁이 마무리되기까지 증권업종의 의미있는 반등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