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코로나19' 직격타 맞은 관광업계에 금융지원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7 11:0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부, '코로나19' 직격타 맞은 관광업계에 금융지원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산으로 직격타를 맞은 여행업, 숙박업 등 관광업계를 살리기 위해 정부가 특별융자 등 긴급 금융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500억원 규모 특별융자, 중소 관광업체 살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담보력이 취약한 중소규모 관광업체를 대상으로 공적기관의 신용보증을 제공하는 500억 원 규모의 무담보 특별융자를 도입한다. 우대금리 1.5%에서 1%를 낮추고 지원한도는 1억원에서 2억원으로 상향하는 것이 골자다. 상환기간 1년 연장 등 파격적인 우대를 준다는 설명이다.

특별융자를 받고자 하는 업체는 오는 19일부터 지역신용보증재단 영업점(전국 144개)에 신용보증을 신청하고, 신용보증서를 발급받아 전국 농협은행 영업점에서 융자를 받으면 된다.


융자금 상환은 나중에, 시설자금 우대금리도 부활


기존 관광기금 융자를 지원받는 상황에서 1년 이내 원금 상환이 어려운 관광업체들에 대한 지원도 펼친다. 관광기금 융자를 받은 각 은행에 상환의무 유예를 신청할 수 있게 된다.

또 올해 초부터 우대금리 적용이 폐지된 서울, 경기, 인천 지역 내 호텔업 시설자금 융자금리는 다른 지역 호텔업과 같은 수준으로 유지한다. 문체부는 이번 조치로 해당 업체당 연간 최대 개·보수자금 4000만원, 시설자금 7500만원의 이자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2분기 운영자금 융자, 3월 초에 조기집행


아울러 문체부는 전반적인 업계 경영난을 고려, 2분기 운영자금 융자를 3월 초에 조기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1분기부터 관광객 유치형 국제회의,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 등 MICE, 의료관광 업종도 새로운 융자지원 대상에 포함됐는데, 업체당 최대 30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관광지원서비스업으로 지정한 저비용항공사의 경우에도 최대 30억원의 운영 또는 시설자금을 융자받을 수 있다.

문체부 관계자는 "피해 관광업체에 신속하고 실질적인 긴급 금융을 지원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업계가 빠르게 경영을 정상화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