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상아가 밝힌 '세 번의 이혼' 심경…김수미 "주눅들지마!"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32
  • 2020.02.17 13:1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배우 이상화. /사진=마라톤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상화. /사진=마라톤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상아가 이혼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털어놓는다.

이상아는 17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근황을 밝힌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미는 "가끔 너에 대해 생각해보곤 했다"며 "(그동안의) 상처를 치료할 연고를 많이 준비해놨다"고 말한다.

이상아가 1997년 개그맨 김한석과의 첫번째 결혼을 이혼으로 맺은 뒤 안정적인 가정을 꾸리기 위해 노력한 사연을 털어놓자 김수미는 안타까워한다.

이상아는 당시 결혼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운명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어 이상하는 2001년, 2002년에 두 번의 결혼을 더 했지만 또 다시 이혼 절차를 밟았다.

이어 "너같은 애 처음 본다"며 엄마처럼 화를 내는 김수미를 보며 웃음을 터뜨리다가도 "주눅 들지 말고 스스로 당당해져!"라는 위로의 말에 눈물을 쏟아낸다.

이상아는 배우 김혜수, 하희라와 함께 80년대 여배우 트로이카로 활약했다. 인기가 절정에 달할 때 결혼을 발표해 화제가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