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찰, '인보사 의혹'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재소환

머니투데이
  • 오문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7 13: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허위자료를 제출해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 허가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김모 상무가 지난해 11월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허위자료를 제출해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 허가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김모 상무가 지난해 11월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 사태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코오롱생명과학 임원을 재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이창수)는 17일 오전 코오롱생명과학 김모 상무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김 상무는 코오롱생명과학의 신약 연구개발을 총괄하는 바이오신약연구소장으로 정부의 허가를 얻기 위해 인보사의 성분을 조작하고 허위 서류를 제출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김 상무에 대해 두 차례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서 모두 기각됐다.

인보사 사태는 코오롱생명과학이 관절염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에 대해 허위 자료를 제출해 식약처 품목허가를 받고 82억원 상당 보조금을 편취한 사건을 말한다.

코오롱생명과학은 2017년 7월 식약처로부터 인보사의 국내 판매를 허가받는 과정에서 해당 제품이 골관절염 치료에 사용되는 유전자 치료제이며 주성분은 동종유래연골세포라고 밝혔으나, 주성분이 태아신장유래세포인 것이 드러나 지난해 3월31일 인보사의 유통과 판매가 중단됐다.

식약처는 코오롱생명과학이 허가를 받을 당시 자료를 허위로 작성해 제출했다고 판단해 지난해 5월 인보사 품목 허가를 취소하고 코오롱생명과학과 이우석 대표를 고발했다. 시민단체들과 회사 주주들도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과 전·현직 식약처장 등을 검찰에 고소·고발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16일 코오롱생명과학 의학팀장(전 임상개발팀장)인 조모 이사를 위계공무집행방해, 특정경제가중처벌등에관한 법률위반(사기) 및 보조금관리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일주일 뒤인 23일엔 코오롱티슈진 전·현직 최고재무책임자(CFO) 양모씨와 권모씨를 업무방해, 자본시장법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또 검찰은 지난 1일부터 코오룡생명과학 이우석 대표를 인보사 성분 조작 및 허위 상장 혐의 등으로 구속해 수사하고 있다. 이 대표는 지난 11일 법원에에 구속여부를 다시 판단해달라며 구속적부심을 청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