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스보다 센 코로나19, 中 최대정치 행사 양회 연기될 듯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7 23: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中 상무위원회, 전인대, 연기 결정 초안 심의 결정

사스보다 센 코로나19, 中 최대정치 행사 양회 연기될 듯
오는 3월 중국 최대 정치행사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정치협상회의)가 이 행사가 정례화된 1995년 이후 처음으로 연기될 가능성이 커졌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충격이 그만큼 크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관영 신화통신은 리잔수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주재한 회의에서 올해 3월 초 전인대 개최 연기 안건을 제청했다고 17일 보도했다.

리 위원장은 "예방·통제 업무에 집중하고 인민의 생명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시하기 위해 회의를 연기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전인대 회의는 약 3000명의 인민대표가 모여 주요 법안을 통과시키고 경제 목표를 공개한다.

전인대와 동시에 열리는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도 연기될 가능성이 커졌다.

정협은 이날 전국정협 주석회의를 열어 13기 전국정협 제3차 회의를 연기하는 것을 검토했다고 중국중앙방송(CCTV)이 보도했다. 정협은 주로 직능대표들이 참가한다.

당초 전인대 13기 제3차 회의는 다음달 5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개막할 예정이었다. 화춘잉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6일 정례 브리핑에서 양회 일정 연기 가능성은 들은 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지금까지 양회가 연기될 것이란 우려는 적잖았다. 양회를 연기할 경우 시진핑(習近平) 주석을 비롯한 지도부의 부담이 가중되기 때문에 가급적 양회를 예정대로 개최하려 할 것이란 전망도 많았다.

하지만 중국 공산동 지도부는 아직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강력한 통제가 필요하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양회 연기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중국 각 지방정부의 양회도 잇따라 연기돼 양회를 정상적으로 진행하기 어렵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양회를 진행하기 위해선 전인대와 정협을 합쳐 5000명 이사의 인원이 베이징에 집결해야 한다.

최소 14일의 격리기간을 감안하면 적어도 오는 20일 까지는 행사 참가인원이 베이징으로 이동해야 한다. 이를 감안하면 물리적인 시간으로도 불가능하다는 전망도 나왔다.

특히 양회에 앞서 여기에 대표를 보내는 '지방양회'가 열려야 하는데 코로나19의 여파로 지방양회는 사실상 열리지 못하고 있다.

외교 소식통은 "성급에서 지방 양회가 열린 사례는 많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