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희영 맞다"…최태원 회장, '김용호 연예부장'에게 법적대응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3,776
  • 2020.02.18 09: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 7일 서울 시내 모처에서 식사를 하고 있는 최태원 회장을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기자에 제보한 제보자가 촬영한 사진./사진=뉴스1 김용호연예부장 커뮤니티 캡처
지난 7일 서울 시내 모처에서 식사를 하고 있는 최태원 회장을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기자에 제보한 제보자가 촬영한 사진./사진=뉴스1 김용호연예부장 커뮤니티 캡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유튜브 방송채널인 '김용호연예부장'의 진행자인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기자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선다.

18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최 회장이 지난 7일 모 여성과 저녁 식사를 했다는 '김용호 연예부장'의 16일 유튜브 방송은 명백한 허위 사실임을 분명하게 밝힌다"며 "당일 최 회장이 식사를 함께 한 사람은 티앤씨재단의 김희영 이사장"이라고 해명했다.

김씨는 지난 16일 '회장님의 '그녀'는 누구일까요?'라는 제목의 방송에서 최 회장이 한 여성과 식당에서 식사하는 모습을 찍은 사진을 제시하며, 현재 동거녀인 김희영씨가 아닐 가능성이 높다고 확인되지 않은 주장을 했다.

이와 관련, 법무법인 원은 "심각한 사생활 침해와 허위사실 유포가 반복되고 있으며, 불순한 목적마저 의심된다"며 "타인의 사생활과 관련,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하고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는 묵과할 수 있는 수준을 넘었다"고 지적했다.

법무법인 원은 "해당 방송에서 언급한 작년 12월 5일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방송 내용 또한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이 수감 중 구치소에 라텍스 베개를 배포했다거나 이혼소송 중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에게 생활비를 지급하지 않았다는 방송 내용이 허위라는 설명이다.

이 같은 가로세로연구소 방송에 대해 법무법인 원은 지난 1월 서울중앙지법에 허위사실유포금지가처분 신청을 제기하고 월 평균 1억 원 규모의 생활비 지급 내역 등 입증자료 등을 법원에 제출했다. 현재 가로세로연구소는 문제가 된 12월5일자 방송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법무법인 원은 "가능한 법적 대응을 다해 사실을 바로 잡고 그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