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도쿄마라톤 일반 참가자 출전 취소…"그런데 참가비는 못 돌려줘"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8 10:3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진=도쿄마라톤 홈페이지 캡처
/사진=도쿄마라톤 홈페이지 캡처
도쿄마라톤 주최 재단이 코로나19로 인해 일반인 참가자 출전은 취소하면서도 참가비 환불은 해주지 않아 빈축을 사고 있다.

재단은 지난 17일 "오는 3월 1일 개최하기로 했던 도쿄마라톤 일반 참가자의 출전을 취소하고 엘리트 선수들로만 대회를 개최한다"고 공지했다.

예정대로라면 선수 약 3만8000명이 출전하는 대규모 대회였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200명 규모로 축소된 것이다.

이 과정에서 재단이 참가비 환불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재단은 "규약상 참가비와 기부금 등은 환불되지 않는다"며 "내년 대회 출전권은 주지만 참가하는 경우 다시 참가비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대회 참가비는 일본 국내 선수 1만6200엔(한화 약 17만원), 해외 선수 1만8200엔(약 20만원)이다.

재단은 "지진 등 천재지변에 의한 취소를 대비해 보험을 들었지만 바이러스 영향으로 중지되는 것은 보상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