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헉, 오늘 아침에 쓴 속눈썹펌제에 독성물질이…"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8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국소비자원 "속눈썹펌제, 해외처럼 화장품 분류해 기준·규격 마련해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속눈썹 연장 효과를 낼 수 있는 속눈썹펌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속눈썹펌제에서 독성물질이 검출됐다. 하지만 속눈썹펌제에 대한 소관부처나 관련 기준·규격이 없어 안전 확보를 위한 관리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판매 중인 속눈썹펌제 17개 제품을 대상으로 실시한 안전실태 조사 결과 전 제품에서 독성 물질인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가 0.7~9.1% 검출됐다고 18일 밝혔다.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는 의약품·농약 등 화학물질 합성시 사용되는 성분이다. 나트륨이나 에탄올아민 물질과 섞어 헤어펌제, 제모제 성분 등으로도 쓰인다. 사용가능 제품의 허용기준 함량은 △영구 웨이브·헤어스트레이트너 제품 11% △염모제 1% △제모제 5% 등이다.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에 민감한 소비자가 접촉할 경우 피부에 물집이 생기거나 화상을 입을 수 있고 심하면 습진성·소포성 발진이 유발될 수 있다.

속눈썹펌제에도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가 들어간다. 소비자원이 조사한 속눈썹펌제 17개에서 0.7~9.1% 수준의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가 검출됐다.

하지만 속눈썹펌제에 들어가는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 관련 국내 기준·규격은 없는 상황이다.
EU(유럽연합)와 캐나다는 속눈썹펌제를 화장품으로 분류하고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를 '급성 독성' 및 '피부 자극성'이 있는 물질로 관리한다. 전문가용 제품에만 이 성분의 허용 함량을 최대 11%로 규정하고 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17개 제품의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 함량이 EU·캐나다의 허용기준(11%) 이내이지만 국내에서는 일반 소비자가 온라인 등을 통해 제품을 손쉽게 구입할 수 있어 전문가용 제품으로 보기 어렵다"며 "관리 사각지대에 있는 속눈썹펌제를 화장품으로 분류하고 해당 제품의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 및 그 염류의 사용제한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은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처럼 사용 상 제한이 필요한 성분이 포함된 제품은 '사용 시 주의사항' 정보를 필수 제공하도록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현행 화장품법에 따르면 내용량이 10ml 이하인 화장품은 '사용 시 주의사항'이 의무 표시 사항이 아니다. 이번 조사에서도 17개 제품 중 14개 제품의 내용량이 10ml 이하였고 그중 8개 제품이 사용 시 주의사항을 한글로 기재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속눈썹펌제를 화장품 유형으로 마련 △속눈썹펌제의 치오글라이콜릭애씨드 및 그 염류의 사용 적정성 검토 △제한 성분이 포함된 소용량 제품의 '사용 시 주의사항' 표시 의무화를 요청할 예정이다.

소비자원은 "속눈썹펌제 사용 시 안구나 눈 주변 피부에 닿지 않도록 주의하고 눈에 들어갔을 경우 즉시 물로 씻어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