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보니…호텔 뷔페·한방병원 등 방문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598
  • 2020.02.18 11: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구국제공항 국제선 입국장에서 마스크를 쓴 상하이발 비행기 탑승객들이 체온 감지 열화상카메라 검역대를 통과하는 모습./사진=뉴시스
대구국제공항 국제선 입국장에서 마스크를 쓴 상하이발 비행기 탑승객들이 체온 감지 열화상카메라 검역대를 통과하는 모습./사진=뉴시스
대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31번째 확진 환자가 나왔다. 해외여행력이 없는 이 환자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 한방병원, 호펠 뷔페 등에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31번 환자는 61세 한국인 여성으로, 대구 수성구보건소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대구의료원에서 격리치료를 중이다.

대구시가 발표한 31번 환자의 동선을 보면 이 환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전에 대구 수성구의 한 한방병원에 입원했다. 이 밖에도 호텔 뷔페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31번 환자의 감염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이로 인해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1번 환자는 한국인 여성으로 해외여행을 다녀오지 않았다고 진술했다"며 "현재 신속히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조사 결과는 오후 2시쯤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은 "시민들께서 가장 궁금해하실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 등에 관한 내용은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확인되는 대로 우리 시의 공식채널을 통해 신속하게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