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외교부 "발리 분관 신설…유라시아·아프리카과 증설"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8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국무회의 직제개편안 의결

외교부 "발리 분관 신설…유라시아·아프리카과 증설"
외교부가 재외국민 보호를 위해 영사인력을 늘리고 인도네시아 발리 분관을 설치한다. 러시아 전담과를 만들고 아프리카 담당과를 늘리는 등의 직제 개편도 단행한다.

외교부는 18일 국무회의에서 총 81명의 증원을 포함한 이 같은 직제개편안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직제개편은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현장인력 보강(사건사고 영사인력 충원, 발리 분관 신설), 외교다변화 정책 강화를 위한 지역국 2개과 신설(유라시아2과·아프리카2과)이 골자다.


우선 재외국민 보호 및 영사서비스 인력과 관련해선 해외안전지킴센터 인력을 보강하고 재외국민 보호 및 영사서비스 담당 인력 28명, 인력사정이 열악한 5개의 1인 공관에 영사 5명 등 현장 인력들을 충원한다.

한국인 방문객 수가 꾸준히 늘고 있는 인도네시아 발리에 분관도 신설한다. 발리지역은 주인도네시아대사관이 있는 자카르타에서 1200km 이상 떨어져 영사조력을 위해 분관이 필요한 곳으로 꼽혀 왔다.

이와 함께 외교부는 유라시아2과와 아프리카2과를 신설하고 주말레이시아대사관, 주태국대사관 등 동남아시아 주요국의 공관 인력도 충원해 나갈 예정이다.

유라시아 2과 신설로 유라시아1과는 러시아 업무를 전담하고, 유라시아2과가 중앙아시아 5개국 및 여타 신북방정책 대상 국가를 총괄한다.

외교부는 " 1990년 한·러 수교 이래 최초로 러시아 전담과 신설"이라며 "대러외교 강화와 신북방정책의 본격적 이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프리카1과는 남동부 아프리카, 아프리카2과는 중서부 아프리카, 아프리카 인도양 도서국 및 아프리카연합(AU)을 담당한다.

외교부는 "작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모든 아세안 10개국과의 정상급 상호 방문을 완료함으로써 더욱 강화된 신남방정책의 모멘텀을 동남아 주요국의 공관 인력 충원을 통해 지속·확대해나갈 예정"이라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