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늘부터 코로나19 독감처럼 상시 관리…의료계 '늦장대응' 지적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8 11: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역사회 전파 최소화…폐렴 환자 전수조사 의무화는 아냐

 코로나19 29번 확진자가 다녀간 16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안암병원 권역의료응급센터에서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코로나19 29번 확진자가 다녀간 16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안암병원 권역의료응급센터에서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보건당국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인플루엔자(독감)처럼 상시 감시·관리한다. 그동안 해외 환자 유입 차단에 집중했던 보건당국이 지역사회 감염과 병원내 감염을 막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한 것이다. 그러나 의료계에서는 이미 감염원을 알 수 없는 환자가 나온 상태에서 이같은 대처가 늦었다고 지적하고 있다.

18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부터 코로나19를 중증 급성 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SARI)와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바이러스 감염증 병원체 감시체계(KINRESS)에 추가한다. SARI와 KINRESS는 지정된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호흡기 감염병과 인플루엔자 환자 발생 양상, 병원체, 의심환자 검체 분석 등을 파악하는 시스템이다.

현재 SARI 감시체계에 참여하는 상급종합병원 13곳은 원인불명, 병세가 급격히 중증으로 진행된 환자를 대상으로 신종·조류 인플루엔자, 급성호흡기감염증, 인플루엔자 등을 검사하고 환자·사망자 발생 양상과 병원체를 파악해 보건당국에 보고한다. KINRESS에 참여하는 의료기관 52곳은 인플루엔자 의심환자의 호흡기 검체를 채취해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보내고,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를 검사한다.

보건당국은 이러한 감시체계를 통해 1년 내내 환자 발생 현황과 병원체 등을 보고받는다. 보건당국은 이를 분석·해석해 유행을 조기에 인지하고, 관리대책을 짠다.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 가능성이 높아지는 만큼 보건당국은 코로나19를 인플루엔자처럼 상시 감시하겠다는 것이다. 또 보건당국은 현재 인플루엔자 실험실 표본감시체계에 참여하는 의원 수를 기존 52개에서 200여 곳까지 늘릴 예정이다.

원인 불명 폐렴으로 입원 중인 환자들도 의료진 판단에 따라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할 수 있도록 개정한 사례정의(환자·의심환자 기준) 6판 지침이 오는 19일부터 시행된다.

그러나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때처럼 폐렴 환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시행하지는 않는다. 앞서 보건당국은 2015년 6월 전국 모든 병원에 입원 중인 만15세 이상 폐렴환자를 대상으로 메르스 검사를 진행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원인불명 폐렴환자 전수조사를 의무적으로 진행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의사 판단에 따라 원인불명 폐렴 환자에 대해서는 선제격리하고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이 이처럼 방역 대책을 바꾸는 것은 그만큼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지난 16일과 17일 감염원을 알 수 없는 29번째와 30번째 확진 환자가 확인된데 이어 이날 또 해외여행력이 없는 61세 여성이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의료계에서는 정부의 대응이 한 발 늦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최재욱 고대의대 예방의학과교실 교수는 "의료계에서는 감염원을 알 수 없는 환자가 나올 것을 예상해 감시체계를 바꿔야 한다고 이야기했으나 그때마다 보건당국은 '아직 그런 환자는 없다'고 했다"며 "환자가 나오기 전에 사전예방을 해야하는데 감염원을 알 수 없는 환자가 나온 후 사후대응을 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