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같은 발길질인데…매과이어는 '징계 無'· 손흥민은 '출장정지'

머니투데이
  • 오진영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8 13:2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첼시 공격수 미키 바추아이를 향해 발을 높이 치켜드는 맨유 수비수 해리 매과이어. / 사진 = 데일리메일
첼시 공격수 미키 바추아이를 향해 발을 높이 치켜드는 맨유 수비수 해리 매과이어. / 사진 = 데일리메일
최근 5경기 연속 골을 기록하면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의 명문 토트넘 홋스퍼를 이끌고 있는 손흥민이지만, 여전히 영국 축구는 그에게 가혹한 것으로 보인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8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9/20 PL 26라운드 원정 경기서 안토니 마샬과 해리 매과이어의 골을 묶어 2-0으로 승리했다. 경기가 끝난 후 첼시는 몇몇 석연치 않은 판정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고 나섰다.

그 중 전반 20분 맨유의 수비수 매과이어와 첼시 공격수 바추아이가 충돌하는 장면이 논란의 핵심이 됐다. 매과이어는 경합 중 쓰러지는 과정에서 두 발을 높이 들어 바추아이의 급소를 가격하는 동작을 취했으며, 바추아이는 이 부위를 부여잡고 쓰러졌다.

그러나 이날 경기를 주관했던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전혀 문제가 없는 행동이라고 봤다. 비디오판독(VAR)을 거쳤지만 테일러 주심은 끝내 아무 카드도 꺼내들지 않았다.

첼시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에게 발을 치켜드는 동작으로 퇴장당한 토트넘의 손흥민. /사진 = 토크스포츠
첼시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에게 발을 치켜드는 동작으로 퇴장당한 토트넘의 손흥민. /사진 = 토크스포츠

이날 판정은 지난해 12월 손흥민의 퇴장 장면과 비교해 볼 때 씁쓸한 뒷맛을 남긴다. 당시 손흥민은 첼시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에게 양 발을 치켜드는 동작으로 곧바로 레드카드를 받았으며, 경기가 끝난 후에는 3경기 출전금지라는 징계도 함께 받았다. 토트넘은 곧바로 항소했으나 잉글랜드 축구협회는 거부했다.

△매과이어의 동작이 손흥민과 유사하다는 점 △경기의 상대팀이 동일하다는 점 △두 경기 같은 심판이 주관했다는 점 등을 고려할 때 테일러 주심의 판정은 논란을 피해가기 어려울 전망이다. 리버풀의 레전드 캐러거는 "매과이어는 운이 좋았을 뿐"이라고 비판했으며, 맨유의 대선배 로이 킨도 "명백한 레드카드감"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매과이어는 "바추아이가 넘어지는 것 같아 두 발로 지탱해 주려고 했을 뿐"이라는 '황당 해명'을 내놨다. 이어 "바추아이에게 바로 사과했으며, 심판의 판정은 매우 정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판정 이후 트위터 등의 SNS에서도 '잉글랜드 축구협회가 동양계 선수에게 유달리 가혹한 경향이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한 토트넘의 축구팬은 "레스터 시티에서 뛰던 일본 선수 오카자키 신지도 늘 심판의 편파판정에 시달렸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꼬집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