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나경원 "아들·딸 특혜 의혹? 제목부터 허위 음해"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491
  • 2020.02.18 13:3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나경원 미래통합당(자유한국당의 새 이름) 국회의원./사진=홍봉진 기자
나경원 미래통합당(자유한국당의 새 이름) 국회의원./사진=홍봉진 기자
나경원 미래통합당(자유한국당의 새 이름) 국회의원이 자녀 관련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성신여대에서 나 의원의 딸에게 특혜성 해외 연수를 보내주려 했다는 의혹과 아들이 고등학교 시절에 작성한 논문에 대해 표절 가능성과 논문 저자 자격 관련 추가 보도를 방영했다. 스트레이트는 지난해 11월과 1월 나 의원 아들에 대한 의혹을 보도해왔다.

방송에 따르면 성신여대 국제교류처장은 2015년 5월 나 의원 딸의 해외 연수를 위해 미국의 위스콘신대학교의 한국인 교수에게 "처음으로 장애학생의 해외연수를 지원하는 장학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일주일에 2번 정도 정기적으로 아이를 보살펴 줄 한국 사람을 구할 수 있겠느냐, 사실은 이 학생이 나경원 국회의원의 딸이다"는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다.

이에 위스콘신 대학 측에선 나 의원의 딸이 자격 수준에 맞는 토플 점수 등이 없는 점 등을 들어 특별 연수 진행이 곤란하다고 답하며 결국 미국 연수가 성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같은 논란이 계속되자 나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17일) MBC 스트레이트가 또다시 '나경원 탄압' 방송을 내보냈다"며 "무려 세 번째로 '나경원 아들의 황금스펙 3탄'이라는 제목이다. 제목부터 허위 음해, 마타도어"라고 주장했다.

그는 딸의 특혜 해외 연수 논란에 대해 "당시 성신여대 측이 장애 대학생 해외연수 프로그램에 참여해 볼 것을 제안했고, 위스콘신대학교에서도 동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러나 독립생활이 가능하지 않고, 아이에게 어려운 프로그램이어서 참여하지 않았다. 학교 측에 먼저 요청한 사실도 없고 위스콘신의 반대로 참여하지 못했다는 것도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딸의 성신여대 입학 및 성적 논란에 관련해 "2012년 성신여대의 특수교육 대상자 전형이 나 의원의 딸을 위한 ‘맞춤형’ 전형인 것처럼 묘사했으나, 성신여대는 2011년 특수교육대상자 신설 이후 해당 전형을 계속 유지, 2012~2018학년도에 걸쳐 총 24명의 장애학생이 입학했다"며 "딸아이 또한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입학했으며, 과거 부정입학 의혹을 제기한 언론사에 대한 재판 1, 2심에서 모두 '부정행위라고 명시한 부분은 허위사실'임이 분명히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나 의원은 아들의 예일대학교 입학 관련해서 "방송에서 학교 측은 '예일대는 모든 학생의 입학 과정을 투명하게 처리하고 있습니다. 김 씨를 포함한 모든 예일대 학생에 대해 자랑스러워하고 있습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며 "예일대학교는 아들의 입학이 정상적인 입학이라는 것을 미국 연방법에 따라 확인해줬는데도 불구하고 방송에서는 이를 '동문서답' 취급하며 문제가 있다는 식으로 보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당시 고등학생이던 자신의 아들이 서울대 대학원생으로 표기됐다는 것에 대해 "특히 학회 홈페이지 및 학술대회 공식 자료집에 엄연히 소속이 정확하게 표시되어 있는데도 '포스터 제출부터 발표까지 7개월 반 동안 시간이 있었으나 의도적으로 고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부분에서는 헛웃음이 나왔다"며 "얼마나 소재가 없으면 단순 실수마저 저렇게 악의적으로 물어뜯어야만 했을까"라고 반문했다.

더불어 2013 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에 대해서도 "사적 이익을 얻거나 혜택을 받고자 한 사실이 없다"며 "딸아이는 스페셜올림픽국제본부 글로벌메신져(전 세계에서 12명만 선발)로 활동하고, 스페셜올림픽 세계청소년회의에서 해외 각국 선수들의 투표를 통해 선출되는 '의장'으로 당선된 바 있는 등 한국을 대표하는 선수 자격으로 정상적인 절차와 규정에 근거하여 당연직 이사로 선임된 것"이라고 밝혔다.

나 의원은 '스트레이트' 프로그램을 방영한 MBC를 향해 "광우병 PD수첩 등 MBC의 흑역사가 떠오르지 않을 수 없다"며 "특히 제21대 총선을 각각 5개월, 3개월 앞둔 시기의 1, 2차 방송에 이어, 이제 선거가 60일도 안남은 시점에 악의적이고 편파적인 내용으로 3차 방송을 내보낸 것은 분명 선거에 개입하고자 하는 의도로 읽힌다"고 말했다. 이어 "가짜뉴스 살포로도 부족해 이제 부정선거까지 획책하겠다는 것"이라며 "가짜방송의 여론몰이, 민의 왜곡, 선거개입과 당당히 싸워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