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코로나19, 새 국면 맞았다"…지역사회 전파 우려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8 16: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사진=뉴시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사진=뉴시스
최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과 관련해 방역당국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중국 우한 등 해외에서 시작한 코로나19 유행이 지역사회 감염이라는 국면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의미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중대본)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발생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며 "며 "이는 국내외적인 상황을 다 반영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최초에는 중국에서 유입된 환자와 그 환자의 지인들, 밀접접촉자 중에서 환자가 발생하는 양상이었다가 2월 중순부터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은 환자가 각국에서 보고되고 있다"며 "우한(중국)발로 시작된 유행이 2~3차 감염자를 통해 또 다른 유행으로 진행되고 있는 국면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에서도 여행력이 없는 환자 세 명이 보고된 상태"라며 "사례정의를 확대하고 더 많은 검사를 시행하게 되면 유사한 환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고 그런 면에서 새로운 국면이라고 말씀드린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검사 대상을 늘리기 위해 사례정의도 곧 확대할 방침이다. 정 본부장은 "현재 계획으로는 이달 20일 아침부터 적용하는 것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폐렴에 대한 선제 격리나 검사까지 의료계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어서 방침이 정해지면 개정해서 시행하겠다"고 했다.

이어 "인력과 인프라가 있는 보건소나 공공병원이 선제진료소 운영과 입원 역할을 담당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중대본은 지금 상황을 전국적인 유행으로 보기 어렵다며 기본적인 예방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정 본부장은 "전국적으로 어디서든 노출될 수 있는 정도라고 아직 판단하고 있지 않다"며 "중국 여행객, 그들과 접촉지점이 있었던 내국인의 위험이 가장 크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앞서 집단행사를 연기하거나 취소할 필요가 없다는 지침을 내린 것과 관련해서는 "완전하게 집단행사를 해도 좋다는 지침을 내린 것은 아니다"고 한발 물러섰다. 정 본부장은 "집단행사에 대한 지침을 중수본(중앙사고수습본부)이 만들 때도 방역조치를 철저히 하라는 전제를 달았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