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이낙연 54.7%vs황교안 37.2%…종로 첫 여론조사서 "17.5%p 격차"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9 09:3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이낙연 54.7%vs황교안 37.2%…종로 첫 여론조사서 "17.5%p 격차"
오는 4월 총선에서 여야 대권주자가 맞붙는 서울 종로구 여론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 후보인 이낙연 전 국무총리 지지율이 전 연령에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JTBC 의뢰로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17~18일 이틀간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이낙연 전 총리의 지지율은 54.7%, 황교안 대표의 지지율은 37.2%로 집계됐다. 두 예비후보 사이의 격차는 17.5%포인트다.

민중당 오인환 후보는 1.4%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7일 황교안 대표가 종로 출마를 공식화한 뒤 곧바로 안심번호를 신청해 실시한 조사다.


이 전 총리 지지율은 전 연령대에서 우위를 차지했다. 18세에서 29세(이낙연 61.8% 대 황교안 30.8%)에서 격차가 31%포인트로 가장 컸다. 30대(이 57.3% 대 황 36.5%)에서는 20.8%포인트 격차를 보였고 40대(이 63.9% 대 황 33.8%)에서는 30.1%포인트 격차였다. 50대(이 51.6% 대 황 37.8%)에서는 격차가 13.8%포인트 줄었고 60대 이상(이 45.1% 대 황 43.6%)에서는 경합을 벌였다.
이낙연 54.7%vs황교안 37.2%…종로 첫 여론조사서 "17.5%p 격차"



종로에서의 정당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46.2%, 미래통합당이 38.7%를 기록했다. 격차는 7.5%포인트다. 정의당은 4.1%, 바른미래당은 1.8%였다.

정당 비례대표 투표 의향에서는 민주당 40.3%, 통합당 32.9%, 정의당 10.7%, 미래한국당 5.9%로 조사됐다.

다만 미래통합당이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만 비례대표 후보를 내게 되면 투표용지에서 정당 이름이 사라지게 돼 미래한국당의 지지율이 단순 합인 38.8%가 될 수 있을지는 아직 예측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민주당 지지층의 경우 민주당을 찍겠다는 사람은 78.8%였는데, 비례정당으로는 정의당을 찍겠다는 응답층은 14.8%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7~18일 이틀 동안 서울 종로구 거주 18세 이상 유권자 514명을 대상으로 무선전화(60%) 유선전화(40%) 자동응답방식(ARS)으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3%포인트이며 응답률은 4.4%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MT QUIZ 2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