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인영 "미래통합당, 난장판 선거 속셈 드러나…국민에 대한 선전포고"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9 10:0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미래통합당 창당 첫 일정이 대통령 고발이었던 점을 언급하며 "극한 정쟁으로 선거치루겠다는 선전포고"라고 경고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 모두발언에서 "미래통합당 창당 첫 일정부터 대통령을 고발하겠다고 나왔다. 난장판 선거 치르겠다는 걸 거침없이 드러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래통합당에 대해 "대통령을 총선 정쟁 한복판에 끌어들이겠다는 위험한 발상이다"며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다"고 비난했다.

이 원내대표는 "곽상도 의원은 공소장에 문대통령 공소장에 직접 관여되어있다는 부분 나오지도 않는다면서 그럼에도 대통령 고발했다"며 "이런 행위는 검찰에게 나라 뒤흔들 칼자루 쥐어준 음모적 기획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민과 민생에는 한없이 겸손하겠지만 허위와 정쟁과 정치파괴행위는 우리 민주당은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선거전략에 대해 "곧 선대위가 출범한다. 경청하고 한없이 낮은 자리 찾아가는 겸손한 선대위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