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임미리 사태' 뒤늦게 사과한 박주민 "제도로 표현의 자유 확대하자"

머니투데이
  • 이지윤 , 이수연 인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9 10: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총선 3호 공약 청년 신혼 맞춤형 도시 10만호 공급 발표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총선 3호 공약 청년 신혼 맞춤형 도시 10만호 공급 발표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9일 '임미리 사태'에 대해 뒤늦게 사과했다. 지난 17일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남인순 최고위원, 18일 이인영 원내대표의 사과에 이어서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최고위원회의 때 남인순 최고위원이 말씀했고, 어제 이인영 원내대표도 말씀하셨다"며 "저 역시 임미리 교수에 대해 한 번 더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저는 이번 사건이 사과와 비판만으로 끝날 일은 아니라고 본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여야 모두 표현의 자유가 소중하다고 말하니 공직선거법상 표현의 자유를 확대하는 등 국민의 표현의 자유를 확대하기 위한 제도적 개선에 여야 할 것 없이 함께 나서자"고 제안했다.

박 최고위원은 "말이 아니라 제도적 개선을 통해 각 당이 가지고 있는 표현의 자유에 대한 의지를 확실히 보여주자는 것"이라며 "다시 한 번 표현의 자유 위한 제도적 개선에 함께 나서줄 것을 제안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5일 서울남부지검에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와 경향신문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임 교수가 지난달 29일 경향신문에 기고한 칼럼에서 "선거가 끝난 뒤에도 국민의 눈치를 살피는 정당을 만들자. 그래서 제안한다.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 등 의견을 밝힌 게 선거법 위반이라는 주장이었다.

하지만 민주당이 개인의 칼럼을 고발한 데 대해 부정적인 여론이 일자 민주당은 지난 14일 고발을 취하한 뒤 사과를 하는 등 사태 진화에 나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