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대구봉쇄 검토한 적 없어…위기경보 격상 아직 일러"(종합)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27
  • 2020.02.19 13:1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19일 오전 대구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2020.02.19.  lmy@newsis.com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19일 오전 대구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2020.02.19. lmy@newsis.com
정부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단 발병이 나타난 대구시에 대해 “중국 우한처럼 봉쇄를 검토한 바는 없다”고 밝혔다. 아직 위기경보를 격상할 때는 아니라고 판단하고 지역사회 유행 가능성에 대비하기로 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총괄책임관인 노홍인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19일 브리핑에서 “코로나19가 방역망의 통제범위를 벗어나 지역사회로 확산되는 상황인지의 여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와 함께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노 실장은 “정부는 그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이에 대처하기 위해 다양한 지역사회 대응조치를 사전에 준비해두고 단계적으로 시행하고 있다”며 “국민들께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노력에 협조해 달라. 특히 대구시민들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 환자 수는 총 46명으로 집계됐다. 새로 확인된 환자 15명 중 13명이 대구·경북지역에서 나왔다. 이 가운데 11명은 31번 환자와 연관성이 있었다. 31번 환자가 ‘슈퍼전파자’로 떠오른 셈이다.



“감염경로 확인이 우선”…부산·울산·경남지역 병상도 활용



정부는 감염원이 불분명한 서울 종로구 29번·30번 환자, 대구 31번 환자의 감염경로를 찾는데 주력하고 있다. 이들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를 토대로 지역사회 확산 여부와 위기경보 상향 여부를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노 실장은 “환자 발생의 양태와 발생자 수 등 여러 가지를 종합적으로 보고 위기경보 격상을 검토해야 한다”며 “오늘 대구에서 발생한 환자들은 방역체계 안에서 파악된 것이기 때문에 단지 그 숫자만 갖고 위기경보 격상을 논하기는 조금 빠르다”고 했다.

그는 “31번 환자에 대해선 ‘감염원을 못 찾았다’고 이야기하기에는 이르다. 최선을 다해 감염원을 찾고 있는 중이기 때문에 ‘방역망 밖에서 발생했다’고 하는 것은 역학조사 결과를 좀 더 보고난 뒤에 판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만약 확진 환자 증가로 대구·경북지역에 있는 음압병상에 대한 수요가 초과할 경우 부산과 울산, 경남지역에 있는 병상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대구지역에는 33개 병실 54개 병상, 경북지역에는 32개 병실 34개 병상이 있다.

노 실장은 “중수본에서 현장대응팀을 파견해 대구시와 같이 집중적으로 조치를 취하는 과정에 있다”며 “각 지역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할 때는 각 지자체가 책임지고 정부가 돕는데, 이번 경우 상황이 엄중함을 인식해 직접 중수본에서 인력을 파견했다”고 밝혔다.



일본 크루즈선 내 국민들 귀환…14일간 격리생활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노홍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책임관(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이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관리 등에 대한 브리핑을 하며 대구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 2020.02.19.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노홍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책임관(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이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관리 등에 대한 브리핑을 하며 대구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 2020.02.19. ppkjm@newsis.com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있던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은 이날 오전 6시27분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검역 결과 무증상 판정을 받았다.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중앙검역의료지원센터의 임시생활시설에서 14일간 격리 생활하게 된다.

정부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객 중 외국인에 대해서는 국내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의 방침에 따라 19~21일 크루즈선 승객들의 하선이 시작되는 가운데, 하선한 외국인들이 한국에 들어올 가능성을 고려한 조치다.

정부는 입국금지 조치를 위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 명단을 일본 측에 요청했다. 정부가 마련한 공군 3호기(대통령 전용기)를 타지 않은 한국인들이 입국할 때는 검역 절차를 거쳐 자가격리할 방침이다.



중국 유학생, ‘유학생 정보관리시스템’으로 통합 관리



정부는 개강을 앞두고 국내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들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한 새로운 유학생 정보관리시스템을 운영하기로 했다. 대학이 구체적인 정보를 입력하면 정부가 이를 통합 관리하겠다는 방침이다.

노 실장은 “지난 17일 중국 유학생 보호관리 방안을 바탕으로 세부적인 내용을 담은 가이드라인을 배포했다”며 “18일부터 유학생정보관리시스템을 통해 대학이 직접 시스템에서 학생 정보를 확인하고 직접 입력하거나 수정하도록 권한을 부여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 학교 기숙사가 아닌 자가에 지내는 유학생들의 경우 보건복지부의 자가진단앱을 활용해 건강상태를 진단하고, 학교 자체적으로도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루 1일1회 이상 모니터링을 실시해 관리하도록 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