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동양네트웍스, 카메라모듈 회사 인수 및 물적분할 추진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9 14: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동양네트웍스 (9,160원 상승150 -1.6%)가 IT사업 물적분할과 더불어 스마트폰 카메라 모듈 업체 인수 등을 통해 미래 먹거리 확보에 나선다.

동양네트웍스는 신성장 동력확보를 위해 스마트폰 카메라모듈 사업 진출에 진출한다고 19일 밝혔다.

동양네트웍스는 카메라모듈 시장 진입을 목표로 작년말 관련 회사와 인수 합병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지난 1월 실사보증금 집행을 통해 실사를 진행중이다. 오는 3월내 실사를 완료하고 3월말까지 추가 지분확보를 통해 카메라 모듈 회사의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할 예정이다.

현재 인수를 추진중인 카메라 모듈 핵심부품 제조회사는 이미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를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어 동양네트웍스의 새로운 성장 동력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폰 카메라모듈 시장은 스마트폰 시장 성장 정체에도 불구하고 멀티카메라 채용 및 고사양화에 따라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 삼성전자 등 스마트폰 제조업체의 폼팩터 및 카메라모듈 패러다임의 변화로 시장은 안정적인 성장을 지속할 전망이라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더불어 동양네트웍스는 기존 IT사업 물적분할을 통해 경영 효율성을 극대화 할 방침이다. 오는 3월 IT사업 물적 분할 및 신사업 추진 관련 절차를 마무리 짓고 사명도 ‘티탑스(T tops)’로 변경한다. 모회사인 티탑스를 중심으로 IT사업은 분할된 신설 자회사(동양네트웍스)에서 담당하고, 신사업은 제조 자회사에서 추진하는 ‘2 자회사 체계’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예정이다.

김봉겸 동양네트웍스 대표는 "카메라모듈 회사 인수와 IT사업 물적분할은 새로운 사업 확장과 수익발생의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카메라 모듈 신사업은 회사의 외형 성장을 견인함과 동시에 악화된 내부 수익구조를 개선시켜 새로운 도약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김건우
    김건우 jai@mt.co.kr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원전 '부활의 열쇠' 되나…스마트원전 SMR에 거는 기대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