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천지 함구하라" 내부 지침 논란?…"사실 아냐"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9 15: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9일 대구·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3명 추가로 발생한 가운데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다녔던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를 찾은 신도가 굳게 잠긴 문을 흔들고 있다./사진=뉴스1
19일 대구·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3명 추가로 발생한 가운데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다녔던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를 찾은 신도가 굳게 잠긴 문을 흔들고 있다./사진=뉴스1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중 7명이 31번 환자가 신천지 대구교회에 출석한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신천지 내부 지침'이 공유됐다.

1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신천지 섭외부 추가공지'라는 제목의 글로 신천지 내부에서 공유된다는 지침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공지에는 "현재 대구 코로나 확진자 관련으로 S(신천지) 얘기가 많이 나오면서 가족들이 S 노출 및 핍박자들에게 S에 대해서 언급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며 "이 부분 핍박자들 현재 상황들 빠르게 확인해 대처를 준비할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적혀있다.

또한 "텔레(휴대전화) 투 넘버 설정 및 폰 정리 꼭 시행될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며 "만약 S가 오픈된 중 부정적인 인식이 없으면 '그날은 예배 안 갔다. 다른 데서 예배드렸다', 만약 S가 노출된 사람 중 S 안 가는 컨셉이라면 '부모님 덕분에 내 건강을 지키게 됐다며 감사함 표하기', S로 의심받는 사람은 '나랑 S와 관계없음을 확실히 표시하기' '코로나 걸렸으면 좋겠냐?'고 묻기" 등 구체적인 대처 방향이 안내됐다.
1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신천지 섭외부 추가공지'라는 제목의 글로 신천지 내부에서 공유된다는 지침이 논란이 되고 있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1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신천지 섭외부 추가공지'라는 제목의 글로 신천지 내부에서 공유된다는 지침이 논란이 되고 있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에 신천지예수교회 다대오지성전 관계자는 이날 '신천지 지침' 논란에 대해 교회가 내린 공식 입장이 아니라는 입장을 보였다. 관계자는 "오늘 내부적으로 확인해 개인이 허락받지 않고 임의로 내린 지침으로 확인됐다"며 "이분은 교회 방침을 어겼기 때문에 내부적으로 징계 처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적인 차원의 문제이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문제에 대처하라고 공지하고 있지만, 성도가 많다 보니 전달되는 시간이 걸려 이 과정에서 오해가 생긴 것 같다"며 "확진자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리며 모든 예배와 모임을 전면 금지하고 가급적이면 관계된 모든 사람들이 자가격리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천지 대구교회에서는 지난 18일 61세 여성 신도가 31번째 환자로 확인된 데 이어 함께 교회를 다닌 10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31번째 환자는 지난 9일과 16일 오전 8시 예배에 참석했고, 이 과정에서 920여명의 신도들과 함께 였던 것으로 전해지면서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공포는 더욱 커지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