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19 '3명 확진' 경북 영천…모든 어린이집 휴원

머니투데이
  • 김도엽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9 15: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9일 경북 영천시 보건소가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다녀간 영남대학교 영천병원에 방역차량을 투입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19일 경북 영천시 보건소가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다녀간 영남대학교 영천병원에 방역차량을 투입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경북 영천시가 19일 코로나19(COVID-19) 확진자 3명이 발생하자 관내 어린이집에 휴원 조치를 내렸다.

영천시는 이날 오전 7시쯤 관내 어린이집 47곳에 '신종코로나와 관련해 이날부터 잠정적으로 휴원해달라'고 안내했다.

영천시 관계자는 "일단 어린이집부터 휴원 안내 조치를 하고 추이를 봐가며 경로당 등도 필요하면 문을 닫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영천에 거주하는 60대 여성과 40대 남성, 70대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중 40대 남성은 해외여행을 하지 않았고 확진 환자들과의 접촉도 없었다.

경상북도는 이들이 영천에 있는 병원 여러 곳에서 진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하고 영천 영남대병원 등 확진자들이 다녀간 병·의원을 폐쇄했다. 가족 등 접촉자는 자가격리 조치했다.

확진자 중 40대 남성은 경북대병원 음압격리병상에, 60대·70대 여성은 동국대 경주병원에 격리 입원 치료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