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천지 신도 '슈퍼 전파' 우려에 "예배 때 마스크 썼다"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9 15: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9일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3명 추가로 발생한 가운데 대구 남구보건소 관계자가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대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건물 입구를 소독하고 있다./사진=뉴스1
19일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3명 추가로 발생한 가운데 대구 남구보건소 관계자가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대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건물 입구를 소독하고 있다./사진=뉴스1
코로나19(COVID-19) 31번째 확진자가 신천지예수교회 대구교회(다대오지성전) 예배 당시 마스크를 착용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31번 확진자는 지난 9일과 16일 대구교회에서 920여명과 함께 예배를 봐 집단 감염 우려가 제기됐다.

대구교회 관계자는 19일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31번째) 확진자가 9일과 16일 예배에 왔을 때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고 당시 1층에서 손 소독도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평소) 감기 증상이 있으면 가급적 예배를 드리지 말고 가정에서 예배드리라 권유해왔다"고 설명했다. 수백명에 달하는 집단 예배로 31번 환자의 '슈퍼 감염' 우려가 제기돼 왔으나 방역은 철저하게 했다는 주장이다.


이 관계자는 "(예배 영상을 확인해보니) 4층에서 예배할 때 (31번째 확진자가) 마스크를 착용했는데 추가 감염이 일어났다"며 "우리 쪽에서 감염된 것인지 다른 곳에서 된 것인지는 정확히 확인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질병관리본부에서는 교회 관련자 감염으로 얘기하고 있지만 아직은 모르는 부분이기 때문에 그렇지 않은 확진자도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신천지 교회 관계자와 교인들이 질본의 코로나19 조사에 비협조적이라는 오해에 대해선 "질본과 보건소, 시와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며 "(31번째 확진자) 예배 시간 영상까지 모두 보여줬고, 접촉자들 모니터링도 모두 했다"고 토로했다.

이 관계자는 "모든 교회에 확진자 발생 사실을 알리고, 예배와 모임을 전면 금지했다"며 "관계된 이들이 자가격리할 수 있도록 조치했지만 직장을 다니는 경우에는 개인적으로 감기 증상이 있다면 바로 보건소에서 검진받아야 한다는 공지도 여러 차례 내렸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회에 대해 전면조사를 한다는 발표를 들었는데, 적극적으로 임해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본다"며 "전국 교회는 폐쇄됐고, 대구는 다음 주까지 잠정적 폐쇄한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