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산 코로나' 해운대 백병원 방문 40대, '음성' 판정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19 20:3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백병원 응급실이 19일 임시 폐쇄됐다. 이날 병원을 찾은 40대 여성 환자에게 바이러스성 폐렴 의심 증상이 나타났다. 이에 병원은 응급실을 폐쇄하고 여성을 격리한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사진=뉴시스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백병원 응급실이 19일 임시 폐쇄됐다. 이날 병원을 찾은 40대 여성 환자에게 바이러스성 폐렴 의심 증상이 나타났다. 이에 병원은 응급실을 폐쇄하고 여성을 격리한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다. /사진=뉴시스
부산 해운대 백병원을 방문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 40대 여성이 검사 결과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부산시는 19일 해운대 백병원에서 격리된 40대 여성 A씨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음성 판정됐다고 밝혔다.

해운대 백병원 응급실은 이날 오후 9시부터 정상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50분쯤 기침과 두통 증상을 호소하며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 백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A씨 X레이 촬영 결과, 바이러스성 폐렴 의심 소견이 나오자 병원 측은 오후 1시 응급실을 임시 폐쇄했다. A씨는 격리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