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020 올해의 차에 기아 K5...디자인상까지 2관왕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0 1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자동차기자협회 선정…올해의 수입차엔 BMW 뉴 3시리즈

기아 K5/사진=한국자동차기자협회
기아 K5/사진=한국자동차기자협회
기아자동차 중형 세단 K5가 20일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선정 ‘2020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시상식에서 대상, 올해의 디자인상 등 2관왕에 올랐다.

올해의 수입차에는 BMW 뉴 3시리즈가, 올해의 SUV(스포츠다목적차량)에는 BMW 뉴 X7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의 그린카에는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 올해의 퍼포먼스에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가 선정됐다.

협회는 이날 서울 반포 세빛섬에서 시상식을 갖고 이 같이 밝혔다. 시상식에는 유정열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실장 등 내외빈 포함 20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의 차는 △내외관 디자인 △성능 및 품질 △안전 및 편의사양 △조작 편의성 △연비 및 유지 관리 △차량 가격 △구매 의향 등 10개 분야 평가를 통해 선정한다. K5는 종합 만족도 부문에서 81.59점(100점 만점)을 얻었다.

협회는 올해의 이노베이션(혁신기술상)을 신설했다. 첫 주인공으로 현대자동차의 디지털 키를 선정했다. 현대 디지털 키는 자동차와 스마트폰을 연결하는 커텍티드 기술로, 자동차 키 없이도 차량 출입, 시동, 주행이 가능하다.

이승용 올해의 차 선정위원장은 “2019년 한 해 동안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 중 300대 이상 판매된 차량을 대상으로, 세 차례에 걸쳐 공정하고 엄격한 심사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선정위원회는 지난 13일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내 고속주회로 등에서 평가를 진행하는 등 철저한 평가와 검증을 거쳐 올해의 차를 선정했다.

실제 이날 최종심사에서는 기아자동차, 메르세데스-벤츠, 볼보자동차, BMW, 포르쉐, 현대자동차 등 6개 브랜드 18차종의 신차가 치열하게 경합했다.

협회는 지난 2010년 8월 설립됐다. 매년 최고의 자동차를 뽑는 COTY 시상식을 진행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