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낙하산·노욕" 질타에…윤종원 "성과로 평가해주길"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0 17: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은성수 "대출규제, 고육지책" 윤석헌 "사모펀드 완화, 조금 빨랐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사진제공=기업은행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사진제공=기업은행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보고의 금융분야 이슈는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의 '낙하산' 논란'과 DLF·라임운용 등 사모펀드 손실 사태였다.

야당 의원들의 날 선 비판에 윤 행장은 "내부·외부 출신을 떠나 성과로 평가해 달라"고 말했다. 사모펀드 손실 관련 '금융당국 책임론'에 대해선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모두 고개를 숙였다.


野 "노조추천 이사, 문제"…윤종원 "회사에 도움될 수도"


김성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윤 행장을 향해 "과거 청와대 경제수석으로 재직할 때 경제를 망가뜨렸고, 은행업 전문성도 없다"며 "(기업은행장에 간 것은) 윤 행장의 노욕"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노조의 출근저지 해결을 위해 '노동이사제 추진, 직무급 도입 포기, 임금피크제 대상자 축소' 등을 내줬다는 비판도 쏟아졌다. 김종석 미래통합당 의원은 "공기업 개혁방향과 배치된다"고 지적했고, 무소속 이태규 의원도 "노조 추천 이사는 의사결정 지연, 투자 위축 등의 문제점이 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윤 행장은 "노조 추천 이사제는 경영에 여러 다양한 의견을 수용하는 장점과 함께 과도하게 흘러가면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며 "제도를 어떻게 운용하느냐가 상당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체 사외이사 중 한 분이 주주 이익뿐만 아니라 직원 이익을 대변하는 분이 있어도, 건설적인 방향으로 일해주시면 회사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윤석헌 "사모펀드 규제완화 조금 빨랐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오른쪽),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은성수 금융위원장(오른쪽),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사모펀드 손실 사태도 도마 위에 올랐다. 증선위가 DLF 관련 기관 제재 수위를 금감원이 제시한 우리은행 230억원, 하나은행 260억원에서 각각 190억원, 160억원으로 낮춘 것을 두고 김선동 미래통합당 의원은 "중대한 사태가 일어나 시금석으로 삼는 조치가 있어야 할 이때 과태료 감액은 잘못된 시그널을 시장에 줄 수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은 위원장은 "시장에 잘못된 시그널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금융감독원 원안이 그대로 통과하는 게 낫지 않을까' 고민했었다"면서도 "증선위원들이 감액 요인이 있다고 판단하는데, 결정을 바꾼다면 증선위의 독립적 의사결정에 문제가 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윤 원장도 "감액이 조금 많이 됐지만, 과태료에 대한 금감원과 증선위의 시각은 다를 수 있다고 본다"고 화답했다. '금융위가 사모펀드 규제를 너무 빨리 풀어줬냐'는 질의에는 "속도가 조금 빨랐고, 그 과정에서 금감원도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은성수 "우리금융 지분매각, 시장 어려워 고민"


우리금융 정부 잔여지분 매각 시기에 대한 금융당국의 고민도 눈길을 끌었다. 앞서 금융위 공적자금관리위원회는 현재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우리금융 잔여지분을 올해부터 3년에 걸쳐 분산 매각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하지만 은 위원장은 "빨리 정부 지분을 매각해 우리금융이 다른 시중은행과 경쟁하도록 하고 싶다"면서도 "시장 상황이 어려워 국가의 (공적자금) 회수에 부분에 있어 고민이 된다"고 말했다. 또 "우리금융을 자율경영에 맡겨 왔지만, 대주주로서 책임을 진다는 차원에서 (최근 문제를) 관심 있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초고강도 가계대출 규제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은 위원장은 "갑자기 비정상적으로 (주택가격이) 오르는 바람에 고육지책으로 선택한 것"이라며 "영원히 갈 수는 없을 제도"라고 평가했다. 윤 원장은 "가계부채 증가세가 지속적으로 둔화되고 있지만, 저금리 기조로 위험 요인이 그대로 존재하는 만큼 안정적·선제적인 리스크 관리를 지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