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美, 이란 총선 하루 앞두고 고위 관리 5명 제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1 04: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헌법수호위원회·선관위, 후보자 사상 검열 후 실격

이란 선거 운동 마지막 날인 19일(현지시간) 한 여성이 후보들의 선거 벽보가 붙은 테헤란의 거리를 지나가고 있다.  © AFP=뉴스1
이란 선거 운동 마지막 날인 19일(현지시간) 한 여성이 후보들의 선거 벽보가 붙은 테헤란의 거리를 지나가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미국 정부가 21일(현지시간)로 예정된 이란 의회(마즐레스) 선거를 하루 앞두고 이란 정부 고위 관리 5명을 특별지정제재대상(SDN) 명단에 올렸다.

20일 AFP통신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아흐마드 잔나티 이란 헌법수호위원회(Iran's Guardian Council) 사무총장과 무하마드 야즈디 헌법수호위원회 위원, 선거관리위원회(Elections Supervision Committee) 위원 3명에게 제재를 가했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그 이유로 "이란 헌법수호위원회와 선관위가 수천명의 후보자를 부적격으로 처리해,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를 막았다"는 점을 들었다.

재무부의 제재 명단에 오르면 미국 소유 자산이 동결되고, 미국 정부의 승인 없이는 미국인과 거래할 수 없다. 또한 그와 거래하는 제3국의 개인과 법인, 조직도 제재 대상이 된다.

미국 정부의 이 같은 제재는 이란 총선을 하루 앞두고 나왔다. 이번 총선에서 헌법수호위원회는 예비 후보 1만4000여명 가운데 6850명을 자격 심사를 통해 탈락시켰다. 탈락자 가운데 상당수가 서방과 협상에 우호적인 중도·개혁파로 알려졌다.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이와 관련해 이날 성명에서 "트럼프 행정부는 이란 정권의 악의적인 의제를 옹호하기 위한 선거 조작을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번 제재는 이란 국민들이 자신들의 지도자를 자유롭게 선택하지 못하도록 한 책임 있는 고위 정권 관료들을 폭로하기 위한 조치"라고 덧붙였다.

미국과 이란은 2018년 5월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서 탈퇴하며 대이란 제재를 부활한 이후 긴장 관계를 이어왔다.

한편 이란에서는 21일 이란 군부 실세 가셈 솔레이마니 암살과 우크라이나 여객기 오인 격추, 경제난과 반정부 시위 등 각종 혼란 속에 임기 4년의 의원 290명을 뽑는 선거가 열린다.

다만 이란의 경우 모든 후보자들이 정부로부터 종교적·사상적 검열을 받아야 하는 터라, 새로 구성될 의회 역시 이란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충성파가 장악할 가능성이 높다. 때문에 총선 이후에도 이란의 외교나 핵 정책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