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멕시코 7세 여아, 엄마 친구가 납치해 남편 성폭행 후 살해

머니투데이
  • 구단비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766
  • 2020.02.21 10:0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멕시코를 분노케 한 쓰레기봉투에서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된 7세 여아 파티마./사진=트위터 갈무리
멕시코를 분노케 한 쓰레기봉투에서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된 7세 여아 파티마./사진=트위터 갈무리
멕시코를 분노하게 한 7세 여아 파티마의 납치·살해 용의자로 부부 사이인 남녀가 검거됐다. 용의자 중 여성은 한때 파티마의 집에 함께 살기도 했던 지인으로 밝혀졌다.

멕시코시티 경찰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통해 전날(19일) 밤 멕시코시티 외곽 멕시코주에서 파티마 살해 용의자 두 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금전이 범행 동기는 아니라고 덧붙였다.

파티마는 지난 11일 하굣길에 사라졌다. 가족은 실종 신고를 했고 경찰은 아동 실종을 알리는 앰버 경보를 발령했다. 파티마는 지난 15일 인근 골목의 검은 쓰레기봉투에서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됐다. 파티마의 옷은 벗겨져 있었고 성적으로 학대당한 흔적이 있었다.

경찰은 실종 당일 학교 앞에서 한 여성이 파티마의 손을 잡고 걸어가는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하는 등 적극적인 수배에 나섰다. 쏟아진 제보 덕에 여성의 신원은 금세 밝혀졌다.

용의자는 지오바나란 여성으로 그의 집에선 파티마의 옷과 신발 등이 발견됐다. 지오바나와 남편 마리오는 도주를 시도했지만 결국 은신처에서 체포됐다.

이후 지오바나가 파티마 엄마의 친구로 알려지며 멕시코는 충격에 빠졌다. 파티마 엄마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인의 소개로 지오바나를 알게 됐으며 그가 가정폭력을 피해 우리 집에서 몇 주간 머물게 해줬다"며 "평소 파티마와 잘 지내던 지오바나는 두 딸이 있는 엄마로서 이런 끔찍한 일을 저지를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지오바나가 딸들을 건드리겠다는 남편의 협박에 못 이겨 파티마를 납치해 남편에게 건넸으며 범행 후 발각이 두려워 살해 후 유기한 것 같다고 보도했다.

파티마 살인 사건을 계기로 멕시코 곳곳에서는 당국을 향한 거센 시위가 벌어졌다. 멕시코에서는 여성이 살해되는 페미사이드(femicide)가 하루 10명꼴로 집계되고 있으나 이를 해결하려는 국가적 의지가 없다는 것이 골자다.

근본적 대책 마련을 마련하라는 목소리가 커지자 멕시코 하원은 지난 18일 페미사이드 형량을 종전 40∼60년형에서 45∼65년형으로 강화하는 법안을 통과시키기도 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