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회사채에 3배 수요.."우려에도 선방"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1 10:1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라임자산운용 사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등으로 인한 투자심리 위축 우려를 극복하고 회사채 발행을 비교적 성공적으로 마쳤다.

2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만기 2년의 300억원 규모 회사채 발행을 위해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약 920억원의 매수 주문이 들어왔다. 경쟁률 3대 1 이상으로, A급에 못 미친 'BBB+' 등급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선방했다는 평가다. 주관사는 KB증권이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금리 상황을 고려해 증액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금리는 3.5% 이하로 책정될 것으로 추정된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호텔 및 리조트 사업 위축 전망과 라임 사태로 인한 채권 시장 투자심리 악화 우려 등을 고려하면 한화호텔앤드리조트의 회사채 발행은 규모와 금리 등을 고려할 때 성공적으로 볼 수 있다"며 "A등급 회사채도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한화호텔앤드리조트의 발행 결과가 향후 저등급 채권 발행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최근 BBB 등급의 회사채는 기대보다 흥행에 성공하지 못 했다. 지난 1월 'BBB0' 등급의 두산인프라코어 회사채 수요예측 경쟁률은 1.48대 1, 'BBB+' 등급의 두산 회사채 수요예측 경쟁률은 1.75대 1, 'BBB+' 등급의 대한항공 회사채 수요예측 경쟁률은 1.63대 1, 'BBB+' 등급의 AJ네트웍스 회사채 수요예측 경쟁률은 2.25대 1로 비교적 높지 않았다.

이 달 한국토지신탁은 'A' 등급에도 2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에서 경쟁률 0.825대 1을 기록하며 미달을 겪었다. 업종에 따른 차이는 있지만, 채권 시장의 전반적인 투자 심리 위축 우려, 대체 상품 수요 확대 등 영향을 피하지 못 한 결과라는 해석이 나왔다.

시장에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의 경우 외식 및 식자재 사업부 매각 등으로 인한 재무구조 개선, 한화 그룹 계열사라는 안정성 등이 회사채 발행을 성공적으로 이끈 요인으로 평가한다. 적자 사업부를 매각하면서 현금이 유입된 데다 경쟁력을 갖춘 사업 위주로 구조가 재편될 것이란 분석 역시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조달 자금을 노후 리조트 리모델링 등에 활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IB(투자은행) 업계 관계자는 "연초 코로나19 등 영향으로 신용평가사에서 우리 기업의 신용등급을 낮추는 등 상황에 따라 채권 시장에서 좋은 등급만 찾는 경향이 있었다"며 "그럼에도 풍부한 유동성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 업종이나 기업에 따라 회사채 시장에서도 차별화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