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중국인 유학생 대상 '공항 셔틀·임시거주' 전방위 지원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1 10: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코로나19 한달-지역감염 새국면]"1만7000명 중국인 유학생 온다"…서울시-교육부-대학 '코로나19 보호·지원방안' 회의



[코로나19 한달-지역감염 새국면]


박원순 서울시장이 4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학교 생활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관련 중국인 유학생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뉴스1<br>
박원순 서울시장이 4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학교 생활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관련 중국인 유학생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뉴스1<br>
서울 소재 대학을 다니기 위해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 1만7000명을 위해 공항 픽업부터 임시거주공간· 모니터링 등이 전방위 지원된다.

서울시는 21일 시청 신청사 기획상황실에서 교육부, 주요대학, 자치구와 함께 '코로나19 관련 중국입국 유학생 보호·지원방안' 회의를 열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1만7000여명 입국할 전망…서울시 셔틀버스 비용 지원


 박원순 서울시장이 4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학교 생활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관련 중국인 유학생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4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서울시립대학교 생활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관련 중국인 유학생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뉴스1


2019년 4월 교육부 통계 기준 서울 소재 대학교에 학적이 있는 중국인 유학생은 68개 대학교 3만8330명(사이버대학교 제외 시 49개 대학교, 3만4267명) 규모다.

이 가운데 앞으로 한국에 건너올 유학생은 1만7000여명으로 추정된다. 다만 특별 입국절차를 거쳐 무증상인 경우에 한해 입국이 허용된다

서울시는 서울시·25개 자치구·49개 대학과 함께 '서울시 중국입국 유학생 공동대응단'을 구성해 유학생 현황파악 입국지원 거주공간 지원 대책 등을 실시한다.

먼저 중국에서 유학생이 입국할 때 공항부터 학교까지 셔틀이 운행된다. 각 대학교에서 학교버스, 콜밴 등을 운영하고 자체 해결이 어려운 학교의 경우 자치구가 지원하게 된다. 서울시는 셔틀운행 관련 비용을 지원한다.


음성 판정 된 의심증상자 ·자가격리자는 임시거주공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협의회를 마친 후 학사관리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협의회를 마친 후 학사관리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대학교가 중국입국 유학생을 기숙사, 대학 유휴시설 등을 활용해 우선적으로 수용, 전담관리 한다. 서울시와 자치구는 서울시 인재개발원 등을 임시거주공간으로 지원한다. 임시거주공간 우선 지원대상은 △입국 시 의심증상자 중 음성 판정을 받은 유학생 △확진자와 접촉한 자가격리 대상자이나 갈 곳이 없는 유학생 등이다. 임시거주공간에선 상시 방역과 함께 식사, 필요 물품이 지원된다.

기숙사 외부에 거주하는 유학생에 대해선 대학 모니터 요원이 1대1로 1일 2회 이상 건강상태를 전화로 직접 모니터링한다. 또 유학생들에게 모바일 자가진단 앱을 통해서도 매일 건강상태를 체크하도록 할 계획이다.

서울시와 자치구는 대학 내 모니터링 인력이 부족할 경우 인력 확보를 위한 예산을 지원한다. 대학교, 임시거주공간, 대학교가 밀집한 지역에선 집중 방역이 실시 된다.

교육부는 중국에서 입국하는 유학생이 자가진단 앱에 입력한 정보를 서울시, 대학교와 공유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지자체와 대학교가 빠르게 상황 대응을 할 수 있게 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교육부, 대학교, 자치구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중국입국 유학생들의 입국에 따른 감염병 확산을 최대한 예방해 지역 주민들의 불안을 해소해나가겠다"며 "중국 유학생에 대한 막연한 반감, 경계심은 코로나19 바이러스 못지않게 우리가 극복해야 할 혐오바이러스로 지역주민과 유학생들과 긴밀한 소통을 통해 이를 해소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박 시장,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학생 밀집지역 구청장 9명(중구·종로구·성동구·광진구·동대문구·성북구·서대문구·마포구·동작구), 유학생 1천명 이상 주요대학 총장 9명(건국대·경희대·고려대·동국대·성균관대·이화여대·중앙대·한양대·홍익대)이 참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