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감원, 전문성 높여라…'전문감독관' 도입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1 14: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년까지 일하는 전문가…보직 없는 상위직급 인력도 해소 가능

/자료제공=금융감독원
/자료제공=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이 검사·조사·감리 등 특정분야에서 정년까지 전문가로 일할 수 있는 전문감독관 제도를 도입, 운영한다. 전문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지만 보직을 받지 못한 상위 직급 인력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이라는 평가다.

금감원은 일하는 방식을 개선하기 위해 '열린 문화 프로젝트'를 출범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탈권위주의 △소통 △역지사지(易地思之) 등 3대 기조하에 △금융감독 역량 강화(전문성) △신뢰받는 금감원상(像) 정립(도덕성) △창의적 근무환경 조성(창의성) 등 3대 목표를 뒀다.

우선 금융감독의 전문성과 책임성을 높이기 위해 전문감독관 제도를 도입해 운영한다. 단기 순환인사 관행을 지양하고 기능별 직군제도 도입한다. 검사‧조사‧회계‧소비자 부문에 더해 감독 아카데미를 신설하는 등 5대 분야에 걸친 전문가 양성 아카데미를 구축한다. AI(인공지능)·빅데이터 등 디지털 신기술에 기반한 섭테크(SupTech)를 확대하는 등 금융감독의 디지털화도 꾸준히 추진한다.

전문성 중심 인사를 통해 점진적으로 권역별 조직을 기능 조직으로 전환하고 대(大)팀제를 만든다. 제재심의위원회 등 검사‧제재 절차를 법과 원칙에 따라 관련 당사자 입장에서 균형감 있고 예측가능한 방식으로 운영한다. 공익목적 달성이 가능한 비핵심 업무는 금융협회로 적극 이관한다.

이번 제도 개선은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이지만 보직을 받지 못하는 상위 직급 인력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한 방안이기도 하다. 금감원 1~3급 직원 중 보직을 받지 못한 직원은 488명에 이른다. 이들은 일선에서 감독·검사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데 이들을 전문감독관으로 키우면 인력 운영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다.

신뢰받는 금감원이 되기 위해 국민 눈높이에 맞춰 청렴·윤리 실천에 앞장서고 금융회사 등 시장 참여자와 소통도 확대한다. 특히 청렴성과 관련한 개인적 하자가 조금이라도 있으면 보임을 받지 못하고 '공직자세‧윤리의식 확립' 연수를 이수하지 못하면 승진·승급에서 원칙적으로 배제하기로 했다.

금감원과 금융회사 간 질의‧응답을 체계적으로 기록‧관리하기 위한 '금융감독 업무 FAQ 코너'를 구축하고 외부의 쓴소리도 가감 없이 청취하기 위해 전·현직 금융회사 임직원을 초빙한 강연회도 확대한다.

일하는 방식을 바꾸고 권위적 분위기도 바꾼다. 비효율적인 과거답습형 업무관행을 최우선적으로 발굴·폐지하기 위해 '워크다이어트(Work Diet) 위원회'를 설치 운영한다. 신규사업 추진 시 불필요한 기존 업무를 감축하거나 폐지하는 방안을 함께 검토하고 심사하는 업무총량제도 운영한다.

직무권한을 대폭 하향 위임하고 검토실명제와 보고자료도 간소화한다. 임원의 효율적인 업무관장과 내부보고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금감원은 호칭 등도 수평적으로 바꾸는 것도 검토한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 은행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