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융권, 코로나19 피해기업에 3200억원 금융지원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1 15:0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금융권, 코로나19 피해기업에 3200억원 금융지원
정책금융기관과 민간 금융회사가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3200억원 이상을 지원했다.

금융위원회는 21일 손병두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지난 7일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안'에 대한 금융업권 이행현황을 점검했다.

지난 7~18일 정책금융기관과 금융권은 코로나19 관련 피해기업에 5683건, 3228억원의 자금을 공급했다. 정책금융기관은 2315억원, 시중은행과 카드사 등은 731건, 913억원을 지원했다.

정책금융기관은 코로나19 관련 피해 중소기업 등에 766건, 1371억원의 자금을 공급했고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를 위해선 약 944억원을 지원했다.

시중은행은 피해기업에 신규대출을 비롯해 대출연장, 원금상환 유예 등 179건, 864억5000만원을 지원했다. 카드사는 금리·연체료 할인과 결제대금 청구유예 등을 통해 48억5000만원을 지원했다.

같은 기간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 카드사 상담창구를 통해 약 1만7000건의 상담이 이뤄졌다. 업종별로 식당 등 음식점업의 문의가 가장 많았고 소매업, 도매업 등도 상당수였다. 내용별로는 78%인 1만3000여건이 신규 자금 지원 문의였다.

예컨대 마스크포장업체 A사는 마스크 수요 폭증으로 생산업체가 현금결제를 요청하면서 현금 흐름이 악화돼 운전자금 대출을 요청했다. 어린이집 식자재 납품업체 B사는 인천소재 어린이집에 식자재를 납품해왔으나 어린이집 휴원으로 매출액 감소가 예상돼 분할상환 금액유예를 요청했다.

금융당국은 자금지원 과장에서 금융회사 실무자가 지원기업의 부실이 향후 책임소지로 이어질 것을 우려해 소극적으로 임하지 않도록, 코로나19 지원에 대해서는 고의·중과실이 없는 경우 담당자가 면책되도록 조치했다.

금융당국은 주기적으로 금융지원 현황을 점검하고 금융업계의 적극적인 지원을 독려할 예정이다. 특히 현장의 목소리를 보다 가까운데서 청취하고, 자금이용에 어려움이 없는지를 파악해 즉각 개선할 방침이다. 또 기업의 애로사항을 점검·파악해 필요시 추가적인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손 부위원장은 "앞으로도 정부는 금융지원 방안이 기업들의 피해극복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 은행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월부터 모든 입국자 2주 격리,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는…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