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野, 코로나 확산에 총공세…"대통령 부부 파안대소, 기괴해"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1 15: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전희경 미래통합당 대변인. /사진=뉴스1
전희경 미래통합당 대변인. /사진=뉴스1
미래통합당이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에 정부 대응을 비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전날 봉준호 감독 등 영화 '기생충' 팀을 청와대로 초청해 축하오찬을 가진 것을 문제 삼으며 집중 공세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우한폐렴 사태로 인한 두려움과 이에 더한 경제난까지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유독 대통령 내외의 파안대소는 기괴하게 느껴진다"며 "어제 청와대 오찬은 하룻밤사이 우한폐렴 확진자가 폭증한 시점에 진행됐다. 지역사회감염의 우려가 현실화된 직후"라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대통령 내외는 사안이 다르다고 이야기하고 싶을 것"이라며 "그러나 국민은 자신들의 오늘과 너무나 동떨어진 대통령 내외의 오늘에 절망감을 느낀다. 그 절망은 분노가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누구보다 대통령이 이 사태를 심각하게 여기고, 해결에 절치부심해 주기를 원하고 계신다. 국민에게 '안심'을 권한 것이 아니라 해결에 '만전'을 다하는 정부가 되어야 한다"며 "대통령 내외의 웃음보다 국민의 웃음이 먼저"라고 말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국가 위기 상황에 대통령과 영부인의 '웃음'이 영 반갑지 않다"며 "굳이 언론을 통해 대통령 내외의 '함박웃음'을 보여줄 필요도, 영부인의 '대파 짜파구리' 레시피를 알려줄 필요도 없었다. 어쩜 이리도 천하태평일까"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국가 위기 상황 속에 대통령 내외의 웃음을 보는 국민의 마음은 불편하기 짝이 없다"며 "문 대통령 내외는 자중하기 바란다. 지금은 '기생충'의 기쁨을 나누기보다 '코로나'의 공포를 추스를 때"라고 말했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코로나19 긴급회의'를 열고 "헌정 재앙, 민생 재앙, 안보 재앙의 3대 재앙에 이어 보건 재앙이 몰려오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2015년 6월 메르스 사태 때 '메르스의 슈퍼전파자는 다름 아닌 정부 자신이다. 박근혜 대통령의 진심 어린 사과가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당시 했던 말을 그대로 돌려드리고자 한다"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자영업자는 벼랑 끝으로 내몰리는데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며 "지금이라고 현실을 직시하고 잘못된 경제정책을 폐기해야 한다. 민심을 계속 역행하면 이 정권은 선거에서 국민으로부터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