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르포] “지금 중국인 입국금지하면 모두 죽습니다"

머니투데이
  • 오진영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9,034
  • 2020.02.23 04:3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산한 대림동 차이나타운. /사진 = 오진영 기자
한산한 대림동 차이나타운. /사진 = 오진영 기자
"지금도 손님이 없는데, 중국인 입국 금지하면 모두 죽습니다."

21일 서울시 대림동 차이나타운은 적막감이 감돌았다. 평소 같으면 '불금'을 맞아 한참 개업 준비에 나서야 할 상인들은 허공만 쳐다보고 있거나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고 있었다. 길을 걷던 사람들도 가게 앞만 기웃거리다 발길을 돌렸다.

몇몇 가게는 '휴업'을 써붙이고 아예 문을 닫았다. 우리나라 사람들과 중국 사람들이 한데 모여 중국 음식을 먹던 거리는 이미 '유령거리'가 된 지 오래다. 중국 동포들을 대상으로 비자를 발급해 주거나 여행을 주선하는 사무실 앞에는 날짜 지난 신문이 가득했다.



'중국인 입국 금지하자' 청원에…중국 상인들 "과한 것 아닌가"


대림동 가게 곳곳에 붙은 '코로나19' 안내문들. / 사진 = 오진영 기자
대림동 가게 곳곳에 붙은 '코로나19' 안내문들. / 사진 = 오진영 기자

21일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중 가장 많은 수의 동의를 얻은 국민청원은 '중국인 입국 금지'다. 청원 마감을 하루 앞둔 지금 74만 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동의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답변 기준인 20만 명을 넘긴 이 청원에 대해 대답을 내놓아야 한다.

대림동은 '입국 금지' 청원에 대해 조심스러운 모양새다. 중국 웨이난 시에서 왔다는 한 상인은 "한국 사람들의 불안감은 이해한다. 우리도 두려운 건 매한가지"라면서도 "입국 금지는 너무한 것 아닌가 싶다. 아직 대림동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아닌데…"라고 말끝을 흐렸다.

익명을 요구한 선양시 출신의 옷가게 상인은 "오늘뿐만 아니라 근 3일간 단 한 명의 손님도 없었다"며 "그나마 중국 사람들이 팔아주지 않으면 내일 끼니를 걱정해야 할 판이다. 입국 금지는 우리더러 망하라는 것 아닌가"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차이나타운 입구에서 중국 꽈배기를 사 먹던 톈진 출신의 한국 유학생 A씨(28)는 "집이 근처는 아니지만, 고향 음식이 생각날 때 이따금 들른다"며 "요즘은 단골 가게에 손님이 없어 보여 조금 많이 산다"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상인은 "이 아가씨 아니면 우리 가게 망한다"고 우스갯소리를 던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