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종로구의 '코로나 열쇠'는 명륜교회…감염원 찾았다

머니투데이
  • 오진영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44
  • 2020.02.21 17:4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종로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2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일명 '우한 폐렴' 국내 6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곳으로 알려진 서울 종로구 명륜교회 주변에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종로구 보건소 관계자들이 2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일명 '우한 폐렴' 국내 6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곳으로 알려진 서울 종로구 명륜교회 주변에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서울 종로구의 집단 발병을 둘러싼 '감염원 미스터리'가 혜화동의 명륜교회로 확인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21일 오후 브리핑에서 "29번(82·남)과 56번(75·남), 83번(76·남), 136번(84·남)등 총 4명의 확진자가 지난달 28~31일 종로 노인 종합복지관에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들은 2~3번의 식사를 함께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발표했다.

감염원 파악의 '핵심 열쇠'는 6번 확진자다. 29번 확진자의 접촉자였던 83번 확진자와 초기 확진자였던 6번 확진자(56·남)의 접점이 '명륜교회'라는 것을 찾아냈기 때문이다. 당국은 6번 확진자가 지난달 명륜교회를 방문했을 당시, 83번 확진자가 같은 공간에 있었던 것을 확인했다.

6번 확진자는 중국 우한시를 다녀왔던 3번째 확진자(54·남)로부터 코로나19에 감염됐다. 6번 확진자는 지난달 29일에도 명륜교회를 찾았던 21번 확진자(60·여)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한 전례가 있다.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 사진 = 뉴스 1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 사진 = 뉴스 1

당국은 이후 6번 확진자로부터 감염된 83번 확진자가 나머지 3명(29번·56번·136번)에게 종로 노인종합복지관서 전파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증상 발현일로 따져보더라도 6번 확진자와 83번 확진자가 같은 공간에 있던 시기(지난달 26일)가 3명의 발현일(2월 1~5일)보다 먼저다.

당국은 29번 확진자가 거주하는 서울 종로구 숭인 1동 일대의 역학관계를 조사하다 명륜교회서 단서를 발견했다. 정 본부장은 "83번 환자는 명륜교회의 전체 신도 명단을 조회했으나 증상을 호소하지 않았다"며 "일단 잠복기를 고려해 집단발병이라고 판단 중에 있다"고 밝혔다.

다만 당국은 이날 발표로 방역 체계에 대한 비난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83번 확진자는 앞서 6번 확진자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숭인 1동과 명륜교회가 지리적으로 멀지 않은 위치다(3.13km)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