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미노미노 있는데...' 리버풀, '브레멘 최다골' 공격 자원에 관심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2 00: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밀로트 라시카. /사진=AFPBBNews=뉴스1
밀로트 라시카. /사진=AFPBBNews=뉴스1
잉글랜드 리버풀이 새로운 선수에 관심이 있다는 소식이다.

독일 빌트의 크리스티안 포크 기자는 지난 20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리버풀이 베르더 브레멘(독일)의 밀로트 라시카(24)를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코소보 출신의 라시카는 공격 전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다. 올 시즌 공격형 미드필더, 좌우 측면 미드필더로 나서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라시카의 바이아웃 금액은 3100만 파운드(약 480억 원)라고 한다. 바이아웃 이상의 금액을 지불할 경우 선수 소속팀의 동의 없이도 이적을 진행할 수 있다. 리버풀이 이적료 3100만 파운드를 제시할 경우 브레멘의 허락을 구하지 않고 개인협상을 진행할 수 있다.

라시카는 올 시즌 리그 18경기에서 7골 3도움을 기록 중이다. 팀 내 득점자로 활약하고 있다. 그야말로 팀 에이스다.

리버풀의 '이적생' 미나미노 타쿠미(25)에게는 좋지 않은 소식이다. 라시카와 미나미노의 포지션이 상당히 겹친다. 지난 1월 이적시장을 통해 리버풀 유니폼을 입은 미나미노는 공격형 미드필더를 비롯해 중앙 미드필더, 또 측면에서도 뛸 수 있다.

이적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미노미노는 벌써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올 시즌 리그에서 교체로 2경기를 뛰는데 그쳤다. 출전시간은 66분 밖에 되지 않는다. 같은 포지션의 이적생이 늘어난다면 주전 경쟁이 더욱 험난할 전망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월부터 모든 입국자 2주 격리,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