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반문한 류현진 "김광현? 최고 투수에 조언 필요한가요" [★플로리다]

스타뉴스
  • 더니든(미국플로리다주)=박수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2 05: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류현진(왼쪽)과 김광현. /사진=토론토, 세인트루이스 SNS
류현진(왼쪽)과 김광현. /사진=토론토, 세인트루이스 SNS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이 시범경기 등판을 하루 앞둔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에게 응원을 남겼다.

류현진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더니든에 위치한 TD볼파크에서 훈련을 모두 마친 뒤 국내 취재진들과 만나 김광현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김광현은 오는 23일 플로리다 주피터에서 열리는 뉴욕 메츠와 시범 경기 개막전에 등판할 예정이다. 선발 등판이 아닌 불펜 투수로 1이닝을 소화한다. 미국 진출 후 첫 실전경기이기에 많은 관심이 모으고 있다. 카디널스 선발은 잭 플레허티(25)다.

류현진은 "(김)광현이는 최고의 투수인데 당연히 잘할 것이다. 내가 특별하게 조언할 것은 없다. 하던 대로만 던지면 좋은 결과 나올 것"이라고 웃었다.

류현진도 2013년 LA 다저스 소속으로 치른 첫 스프링캠프에서 선발 경쟁을 펼쳤었다. 김광현도 당시와 같은 상황이다. 류현진은 "아무래도 시범경기서 떨리진 않을 것이다. 나도 안 그렇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류현진의 선발 등판 일정 또한 발표됐다. 찰리 몬토요(55) 토론토 감독에 따르면 류현진은 오는 23일 한 차례 라이브 피칭을 소화한 뒤 28일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류현진은 "준비해온 대로 똑같이 던질 것이다. 딱히 어디에 중점을 두기보다 우선 투구 수를 늘리는 데 집중하겠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월부터 모든 입국자 2주 격리,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