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통합당 "사망자 나와도 文정부 요지부동…중국인 입국금지는 금기어"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2 13: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창수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12.17/사진=뉴스1
이창수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12.17/사진=뉴스1
미래통합당이 22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사태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야 한다'고 했지만 안타깝게도 두 마리 토끼를 모두 놓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창수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첫 사망자가 발생한 전날도, 정부의 대책은 녹음기를 틀어놓은 듯 기존의 것을 되풀이했고, 선제적 대책은 아무것도 없었기 때문"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확진자가 300명을 넘어섰고, 두 번째 사망자가 발생하며 지역사회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지만, 정부는 여전히 요지부동"이라며 "고작 정권의 자존심을 위해 제대로 된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다는 것에 국민은 분노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전문가들은 물론, 국민들이 줄기차게 얘기해온 '중국인 입국금지 확대'는 마치 금기어처럼 거론조차 되지 않고 있다"며 "위기대응단계를 '심각' 단계로 상향시키고, 총력전을 펼쳐야 한다는 말도 마이동풍(馬耳東風)"이라고 했다.

또 "박능후 보건복지장관은 전날 '중국인보다 중국을 다녀온 우리 국민이 더 많이 감염시켰다'는 황당한 발언도 내놓았다"며 "대통령을 비롯한 이 정권 인사들이 코로나19를 바라보는 시각은 짐작하고도 남는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예비비는 물론 추경을 포함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모든 재정적 지원을 추진해야 한다"며 "(중국인) 입국 금지 확대를 비롯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