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울산 코로나19 확진자, 신천지 교인으로 확인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35
  • 2020.02.22 17: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일(오전 9시 기준) 대비 50명이 증가한 21일 오후 대구의료원을 찾은 의심 환자들이 검사를 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전일(오전 9시 기준) 대비 50명이 증가한 21일 오후 대구의료원을 찾은 의심 환자들이 검사를 위해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울산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로 판정된 20대 여성이 신천지 교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울산시에 따르면 울산 확진자(27세, 여성)가 지난 9일 오후 3시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대구 신천지 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울산 확진자는 다음날인 10일 부친이 근무하는 울산 중구의 한 내과에서 인후통과 기침 증세로 진료를 받았다. 이후 거주지인 대구로 귀가해 15일까지 머물렀다.

15일부터 17일까지는 대구에서 울산 부모님댁을 거쳐 해운대와 부산역 등 부산을 여행한 뒤 대구로 귀가했다. 18일에는 감기 증세로 대구의 한 내과에서 감기 처방을 받고 자택에 머물렀다.

21일에는 부모님 집인 울산으로 이동, 당일 오후 1시쯤 KTX울산역에서 발열이 체크됐다. 5002번 리무진 버스를 타고 중구 보건소 선별진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고, 이날 확진자로 최종 판정 받았다.

확진자는 현재 울산대병원 국가지정음압격리 치료실로 이송된 상태다. 부모님과 동생 1명은 자가격리 조치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환율 카드 뽑아든 중국…위안화 '12년만에 최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