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목 집중된 청도 대남병원엔 유튜버까지 등장

머니투데이
  • 청도(경북)=김남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3 12:4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코로나19 확진자가 111명이 발생한 청도 대남병원에서 22일 오후 음성판정을 받은 일반병동 환자들이 퇴원을 하고 있다. /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코로나19 확진자가 111명이 발생한 청도 대남병원에서 22일 오후 음성판정을 받은 일반병동 환자들이 퇴원을 하고 있다. /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괜찮아예."

지난 22일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서 ‘코로나19’ 음성판정을 받고 퇴원하는 여성에게 안의 상황을 묻자 짧게 한마디를 남기고, 가족의 차를 타고 떠났다. 이날 대남병원은 일반병동 환자 중 음성판정을 받은 환자를 퇴원시켰다.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서다.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서만 111명이(23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도 3명이나 나왔다.

정부는 정신병동에 입원 중인 '코로나19' 확진 환자를 ‘코호트(Cohort) 격리’하기로 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코호트 격리는 처음이다. 코호트 격리는 특정 질병에 노출된 환자와 의료진을 ‘동일 집단(코호트)’으로 묶은 뒤 격리하는 조치다.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서 확진자가 이송되는 모습 /사진=김남이 기자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서 확진자가 이송되는 모습 /사진=김남이 기자
청도군청에서 걸어서 5분 거리에 있는 대남병원의 주요 출입구는 잠금장치로 굳게 닫혀 있었다. 병원 주변에는 취재진과 방역관계자, 경찰관 외에 사람들을 거의 찾아볼 수 없었다.

병원에 격리된 환자와 의료진을 위한 도시락 배달 정도가 외부와 닿은 물리적 접촉 정도였다. 도시락은 환자의 상태에 따라 미음, 죽, 일반식 등으로 분류돼 공급됐다. 가끔 문틈 사이로 방역복을 입은 사람이 오가는 것을 볼 수 있었다.

22일 오후가 되자 ‘음성판정’을 받은 환자를 데려가기 위한 가족들이 보였다. 가족들은 걱정된 표정으로 병원 입구를 바라봤다.

노모를 모시기 위해 대구에서 왔다는 A씨는 "어머니가 허리가 안 좋으셔서 병원에 입원했는데, 이런 일이 벌어졌다"며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아 다행이지만 2주 동안 자가격리를 해야 해 치료를 받지 못하게 되는 것도 걱정"이라고 말했다.

31번 확진자가 이용한 것으로 알려진 청도의 한 찜질방. 내부 수리를 이유로 영업을 잠시 중단 했다. /사진=임성균 기자
31번 확진자가 이용한 것으로 알려진 청도의 한 찜질방. 내부 수리를 이유로 영업을 잠시 중단 했다. /사진=임성균 기자
확진자를 외부로 옮기는 모습도 보였다. 대남병원 확진자 중 폐렴 증상이 있는 환자는 다른 병원으로 이송 중이다. 지난 22일 기준 17명이 이송됐다. 환자를 이송할 때는 방역관계자 4명이 함께 나와 꼼꼼히 소독약을 뿌리며 구급차로 옮겼다.

환자를 옮긴 구급차도 방역대상이다. 병원 주차장에서는 119구급차가 소독 작업을 진행 중이었다. 해당 구급차는 서울로 환자를 이송한 뒤 돌아온 차량이었다.

사람들의 이목이 대남병원으로 집중되자 유튜버까지 등장했다. 방역복을 입은 유튜버는 병원 곳곳을 돌아다니며 촬영했다. 대남병원으로 현장을 중계하는 듯했다. 취재진에게 ‘무섭지 않냐’며 질문을 하기도 했다.

대남병원에서 차량으로 5분정도 떨어진 찜질방은 문을 닫았다. 31번 환자가 들렸던 곳으로 알려진 찜질방이다. 찜질방 입구에는 ‘내부 수리’로 당분간 영업을 중지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었다.

청도에 사는 B씨는 "동네에서 수십 년을 함께 얼굴 보고 살아 온 주민들도 요즘은 노인회관 등에 잘 모이지 않는다"며 "거리에서 만나도 멀찌감치 떨어져서 인사만 하고 가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