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대구·경북 신천지 교도 소재 파악에 경찰 600명 투입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3 13: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구시 신천지 교도 파악 조치에 대한 협조



경찰청 © 뉴스1 황덕현 기자
경찰청 © 뉴스1 황덕현 기자


경찰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의 신천지교회의 교인들의 소재 파악에 나선다.



대구지방경찰청은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9336명 중 연락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670명의 교인들을 대상으로 소재 파악을 위해 자체 인력 600여명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대구경찰청 관계자는 "대구시가 긴급 브리핑을 통해 신천지 교도들에 대한 소재 파악에 나선다고 밝힌 것 대한 조치"라며 "대구시로부터 교도들에 대한 정보를 넘겨받으면 오늘 오후부터 소재 파악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오전 긴급브리핑을 진행해 연락이 닿지 않는 신천지 교인들에 대해 "공무원 등을 동원해 지속해서 접촉을 시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8일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1명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된 이후 닷새만인 23일 오전 대구지역의 확진자 수는 302명으로 늘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MT QUIZ 2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