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피아노학원 못 보내면 어쩌나"…학원 휴원에 학부모 찬반 나뉘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4 06: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코로나 19] 교육부, 학원에도 휴원 권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이진호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학원에 휴원 권고를 내리기로 하면서 학부모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아이를 보낼 곳이 없어 걱정하는 학부모가 있는가 하면 위험성을 고려해 잘한 조치라는 평가도 나온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결과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전국 유·초·중·고 학교의 1주일 개학 연기 방침과 함께 학원에도 휴원을 권고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교육부는 교육청과 함께 학원 휴원과 학생 등원 중지, 감염 위험 등에 대한 업무배제를 권고하겠다"고 말했다.

현행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교육부장관 또는 교육감은 감염병 발생 등을 이유로 학교에 휴업 또는 휴교를 명령할 수 있다. 하지만 학원에는 이같은 '명령' 권한이 없어 권고 조치를 내렸다는 게 교육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또한 '학원의 설립·운영 및 과외교습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학원 운영자가 감염병에 걸리거나 의심되는 학생 또는 강사를 격리시킬 수 있지만 이 또한 강제는 아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원은 민간 성격이 강하다"면서 "일반 학교처럼 휴원을 강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코로나 19 감염자가 폭증하는 만큼 학원들도 휴원 권고 조치를 받아 들일 거라는게 교육부의 생각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선제적으로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권고를 내리는 만큼 학원장들도 휴원 조치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도 "학부모들은 학생들의 학원과 PC방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 시설을 자제시켜달라"며 관심을 당부했다.

하지만 학원들이 실제 휴원에 들어갈 경우 아이들을 맡길 곳이 없는 학부모들의 걱정도 크다.

일산 지역에서 자녀를 피아노 학원에 보내는 한 학부모는 "오후 시간 아이를 보낼 곳이 없어 걱정"이라며 "학교도 개학을 연기한다는데 아이들을 제대로 돌볼 수 있을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반면 한 학부모는 갈수록 늘어가는 확진자를 우려하며 정부 정책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이 학부모는 "혹시나 계속 학원에 보내면서 아이가 (코로나 19)에 걸릴수도 있다고 생각하면 아찔하다"며 "조금 불편할 수는 있어도 잘한 조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휴원 권고 외에도 시도교육청 합동단속반을 통해 방역물품 비치와 예방수칙 게시, 시설 여부 등 현장점검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