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특징주]코로나19 확산…간편식 업체 주가 급등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4 09:3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MTIR sponsor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감염자가 대폭 늘어나면서 간편식 업체들의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

24일 오전 9시30분 기준 CJ씨푸드 (4,895원 상승25 0.5%) 주가는 전일 대비 835원(27.51%) 오른 387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간편식 업체 우양 (5,630원 상승130 2.4%)의 주가도 전일 대비 1180원(24.03%) 상승한 6090원에 거래 중이다.

이밖에 서울식품 (160원 상승2 -1.2%), 사조오양 (9,050원 상승10 0.1%), 푸드웰 (5,130원 상승60 -1.2%), 오뚜기 (589,000원 상승11000 1.9%) 등 식품 업종 상당수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4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602명으로 주말 동안 400여명이 증가했다. 전염병이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대형마트나 온라인 등에서는 간편식 소비가 급증하고 있다. 사람들이 외부 활동을 자제하면서 집에서 간편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음식에 대한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