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최악 상황 대비하라"…자산운용업계 재택근무 시작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4 11: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24일 서울 송파구 방이시장에서 방역업체 직원들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예방 소독을 하고 있다. 2020.2.2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24일 서울 송파구 방이시장에서 방역업체 직원들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예방 소독을 하고 있다. 2020.2.2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이러스 위험에서 임직원을 지켜라"

자산운용업계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최악의 사태가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에 나서고 있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24일 오후 2시부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상근무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 비상근무는 부서 업무 및 직원 직무에 따라 분리근무와 재택근무로 병행 실시한다.

해외사무소 주재 인력을 제외한 본사 근무자 258명 중 약 16%에 해당하는 40명 내외의 직원을 우선 비상근무 대상자로 정하고, 이후 코로나19 경과에 따라 인력 비중을 조정할 계획이다.

분리근무는 서울 금천구 가산동에 위치한 DR(Disaster Recovery)센터와 경기도 분당구 서현동에 위치한 한국투자저축은행 본사 강당을 활용한다. 재택근무 대상자는 별도의 사내교육 후 근무에 들어간다.

한국투자신탁운용 관계자는 "회사 내 확진자 발생 시 72시간 건물 폐쇄 등 최악의 상황에 대비한 선제적 조치"라며 "펀드의 설정, 운용, 트레이딩, 해지, 입출금 등 운용사의 중추 업무 존속에 초점이 맞춰진 결정"이라고 밝혔다.

다른 운용사들도 비상 조치를 취했거나 검토 중이다.

지난주까지 임직원 자율 선택에 따라 재택근무를 실시했던 피델리티자산운용은 이번 주부터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시작했다. 이번 주부터는 특별한 사유로 회사 사무실에 나오려면 매니저급의 사전 승인이 필요하다.

이밖에 다른 국내 자산운용사들도 핵심 운용인력 보호 등을 위해 이번 주중 재택근무 도입 등을 검토하고 있다.

한 자산운용사 대표는 "혹시 모를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는 필요하다"며 "시행 시기를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