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교안 "정부 대응 완전 실패…국민들 못 믿는다"

머니투데이
  • 박종진 , 민승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4 12:2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2.24/뉴스1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2.24/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전국적 확산에 "정부 대응은 완전히 실패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24일 국회에서 열린 '우한 코로나 전문가 간담회'에서 "국민들은 정부를 믿지 못하고 불안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합당은 이날 ‘우한 코로나 19 대책 특별위원회’(특위)를 구성하고 첫 일정으로 전문가 간담회를 열었다. 특위는 기존 당내 ‘우한 폐렴 대책 TF(태스크포스)’를 격상해 당 대표가 직접 관장하는 형태다.

황 대표는 "통합당은 확산을 막기 위한 골든타임을 놓쳐서는 안된다는 각오로 TF를 특위로 격상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우리 당은)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여러 차례 요구했다. 지역사회 감염 경고를 하면서 방역대응을 전면 재수정할 것을 권고해오기도 했다"며 "그러나 문재인 정부와 여당은 곧 종식될 것이다. 일상으로 돌아가라고 무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전히 안일한 모습"이라며 "해당지역 지자체 장과 국민들은 발을 동동 구르며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방역대책을 전면 재수정해야 할 수준에 와 있다"고 밝혔다.

의사 출신으로서 과거 국회 메르스 대책 특위 위원장을 맡았던 신상진 의원은 이날 간담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께 사과하는 게 먼저"라며 "(방역을 위해서는) 전 국민의 협조를 이끌어내야 하는데 문 대통령이 '안심' 등의 발언으로 이런 것을 와해시켰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의료붕괴가 심각하다. 일반 응급진료실부터 암환자들을 생각하면 끔찍하다"며 "일반 진료와 분리해서 의료붕괴를 막는 조치를 시행해야 한다. 또 의료인력과 자원을 대구시에 특별히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