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번주가 고비' 中유학생 1만명 돌아온다…'집중관리' 성공할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4 13:1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학은 공간 부족 호소…지자체 마련 공간 353명뿐

대전의 한 대학에서 관계자들이 개강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대비하기 위해 생활관 시설을 방역하고 있는 모습. /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대전의 한 대학에서 관계자들이 개강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대비하기 위해 생활관 시설을 방역하고 있는 모습. /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서울=뉴스1) 이진호 기자 = 이번주 중국 유학생 1만여명이 한국에 입국할 것으로 추산되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 감염 우려가 커지며 교육부는 이번주를 집중관리주간으로 정해 관리하기로 했다. 하지만 대학들은 여전히 수용 공간과 인프라 부족을 호소하고 있어 시름이 깊은 상황이다.

24일 교육부에 따르면 현재 국내 대학에 다니는 중국 국적 유학생은 7만979명이다. 이 가운데 현재 국내에 있는 유학생은 3만2591명이다. 1만2753명은 이번 겨울에 계속 한국에 있었고 1만9838명은 지난18일 이전에 중국에서 입국했다

나머지 중국에서 입국하지 않은 중국인 유학생은 3만8388명으로, 교육부는 이번 주에 1만여명이 입국하고 다음 주에 9000여명이 추가로 입국할 예정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나머지 1만9000여명은 아직 입국 예정일을 잡지 못했다. 이번주가 사실상 중국 유학생 입국의 '피크'가 되는 셈이다.

교육부는 이에 이번주를 '집중관리주간'으로 정해 특별관리체계를 가동키로 했다. 중국 체류 학생에게는 불이익을 줄이기 위해 집중이수제를 운영하거나 원격수업 인정 학점 제한도 대폭 완화한다. 한국방송통신대 콘텐츠를 2020학년도 1학기에 한해 무료로 제공키로 했다.

하지만 대학 입장에서는 시름이 크다. 중국 입국 유학생의 2주간 등교중지 조치를 위해 기숙사 공간 등을 마련하고 있지만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1인 1실로 공간을 마련해야 할 뿐더러 감염을 우려한 한국 학생들의 반발도 있다.

교육부는 서울시와 협력해 임시 거주공간을 마련한다고 했지만 현재까지 총 353명을 수용할 수 있는 공간까지만 확보돼 있다. 교육부는 "의심 증상이 있거나 음성판정을 받은 경우, 또는 자가격리 대상이지만 여건이 안되는 학생들을 위한 공간"이라고 설명했지만 유학생들의 수요가 정확히 측정되지 않은 만큼 부족할 가능성이 크다.

보건 인력도 문제다. 한국대학교수협의회에 따르면 지난해 4월 기준 중국인 유학생이 1000명 이상인 전국 17개 대학 중 캠퍼스 의료 전담 기관에 의사가 상주하는 곳은 4곳(23.5%)에 불과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23일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결과 브리핑에서 "정부는 코로나19로부터 우리 국민과 학생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교육부는 미입국 중국인 유학생에게는 수강 학점 제한을 완화해주는 등 휴학에 따른 불이익을 최소화해 1학기 휴학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A 대학 관계자는 "생색은 교육부가 내고 처리는 대학가에 미루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휴학 유도는 결국 정부가 책임을 지지 않겠냐는 것 아니냐"고 토로해 이번주 대학가는 혼란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MT QUIZ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