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솔샤르, 페르난데스 극찬 "스콜스와 베론을 합친 선수"

스타뉴스
  • 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2.24 13:3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브루노 페르난데스. /AFPBBNews=뉴스1
브루노 페르난데스. /AFPBBNews=뉴스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올레 군나르 솔샤르(47) 감독이 뉴페이스 브루노 페르난데스(26)를 극찬했다.

영국 언론 BBC가 24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솔샤르는 페르난데스를 두고 "스콜스와 베론을 섞어놓은 듯한 선수"라 높이 평가했다.

폴 스콜스와 후안 세바스티안 베론은 2000년대 초반을 풍미한 월드클래스 미드필더다. 스콜스는 맨유의 레전드나 다름 없으며 베론도 현역시절 맨유를 거쳐 갔다.

페르난데스는 지난 1월 스포르팅 리스본에서 맨유로 이적했다. 지난 왓포드전에선 이적 후 첫 골을 넣기도 했다. 솔샤르 감독은 "처음 보자마자 스콜스와 베론을 합쳐 놓은 듯한 느낌을 받았다. 베론의 분위기와 스콜스의 기술을 갖춘 것 같다"고 기뻐했다.

솔샤르는 이어서 "팬들은 그런 정신력과 실력을 가진 선수들을 좋아한다. 우리는 드디어 10번 선수를 찾았다. 요즘 시장 상황에서 우리는 정말 좋은 거래를 했다. 그는 모두에게 힘을 주고 있다"고 자평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월부터 모든 입국자 2주 격리, '사회적 거리두기' 종료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MT 초성퀴즈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